민주당, 윤미향 당직·당원권 정지 “검찰 기소 무겁게 받아들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더불어민주당이 16일 정의기억연대 회계부정 혐의 등으로 검찰에 불구속 기소된 윤미향 의원의 당직과 당원권을 정지했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브리핑을 갖고 "윤 의원에 대한 검찰의 기소를 당으로서 송구스럽고 무겁게 받아들인다"면서 윤 의원에 대한 최고위의 결정을 전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당은 법원의 판단에 따라 조치할 것"이라며 "시민단체의 국가보조금 사용 투명성을 높일 수 있도록 정부가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건의했다.

윤 의원은 앞서 지난 14일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부장검사 최지석)로부터 보조금관리법위반, 기부금품법위반, 업무상횡령·배임, 공중위생관리법 위반 혐의 등 8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민주당, 윤미향 당직·당원권 정지 “검찰 기소 무겁게 받아들여”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