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차박용 車·불멍·모션뷰… 코로나發 솔캠 관심 `업`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차박용 車·불멍·모션뷰… 코로나發 솔캠 관심 `업`
<사진=이노션 월드와이드 제공>


[디지털타임스 장우진 기자]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자동차를 이용한 '솔로 캠핑(이하 솔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노션 월드와이드는 이동수단인 자동차에 자신만의 감성을 더한 '솔캠' 열풍이 산업계에 미치는 영향 등을 분석한 '솔로 갬성(감성) 캠핑이 발견한 자동차의 부캐' 빅데이터 분석 보고서를 8일 발표했다.

이 보고서는 이노션 내 빅데이터 분석 전담 조직인 데이터 커맨드 센터가 지난 2018년 7월부터 지난 6월까지 주요 블로그 및 카페, SNS 등을 통해 생산된 관련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다.

먼저 모든 차종 개조가 가능해진 올 2월 이후 '차박하기 좋은 차'에 대한 검색이 전년 동기 대비 2300%가량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부(커플) 혹은 혼자 즐기는 '힐링·갬성' 캠핑이 대세를 이루면서 자동차를 선택하는 기준도 달라졌다. 예를 들어 히터, 에어컨, 전기용품을 시동없이 사용하거나 평평한 공간을 만들 수 있는 뒷좌석 디자인 등 차종·차급에 상관없이 나만의 솔로 갬성에 맞게 내부가 디자인 돼 있는 '솔로 갬성 캠핑 UX'를 장착한 차량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다.
또 솔캠을 즐기는 캠핑족을 위한 다양한 불멍 용품과 전구·랜턴 제품, 캠핑 테이블·우드박스 등 최적의 갬성을 만들어 낼 수 있는 '솔캠 패키지'에 대한 니즈도 증가하면서 관련 산업도 성장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외에도 솔캠에서 빠질 수 없는 바다에서의 일출과 일몰, 파도 소리와 백사장, 은하수와 별 등 자연과 가장 가까운 곳에 자동차(모빌리티)를 두고 머무르며 바다 경치(오션뷰)를 즐기는 '모션뷰'(모빌리티+오션뷰)가 자동차 구매시 주요 고려 요소로 부상하고 있다.

이수진 데이터커맨드팀장은 "솔캠이 대세로 자리잡으면서 자동차가 단순히 이동수단(모빌리티)을 넘어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면서도 힐링하면서 편히 쉴 수 있는 감성적인 공간(호텔)으로 인식돼 '모빌리텔'이라는 새로운 트렌드를 만들고 있다"며 "자동차 제작사에서도 솔캠 패키지에 대한 니즈와 UX 디자인, 모션뷰에 대한 높은 선호도 등을 감안해 기획 단계부터 이러한 요소의 반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