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대광역시 중 집값 상승률 1위 ‘부산 수영구’…1년 새 36.13% 껑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이상현 기자] 서울과 수도권에 집중된 부동산 규제를 피해 지방 일부지역에서는 집값이 천정부지로 치솟는 이른바 '풍선효과'가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부산 수영구는 6대광역시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부동산 정보제공업체 경제만랩이 KB부동산 리브온의 주택가격동향을 살펴본 결과 지난해 8월 부산 수영구의 3.3㎡당 아파트 평균매매가격은 1551.4만원 수준이었지만 올해 8월에는 2111.8만원으로 나타나면서 1년간 36.13% 상승했다.

이렇게 부산 수영구의 집값에 불을 붙인 것은 조정대상지역 해제와 재건축 영향이 크다. 지난해 11월 정부가 부산 수영구와 해운대구, 동래구 등의 조정대상지역을 해제시키면서 타 지역 거주자들의 아파트 매입이 대폭 증가했고, 재건축 사업 속도도 빨라지면서 가격이 급등했기 때문이다.

실제 한국감정원 매입자 거주지별 거래량에 따르면 올해 1~7월 부산 수영구의 관할시도 외 거주자의 아파트 매입 거래량은 399건으로 1~7월 기준 역대 가장 많은 거래량을 기록했다.

실거래가도 뛰었다. 남천동 삼익비치 전용 131㎡는 지난해 8월 8억1000만원에서 올해 8월에는 17억3000만원에 거래되며 1년간 9억2000만원이 상승하기도 했다.

6대 광역시 아파트 가격 상승률 상위 10곳 중 5곳은 대전으로 조사됐다. 대전 중구의 3.3㎡당 아파트 평균매매가격은 지난해 8월 866.7만원이었지만, 올해 8월에는 1124.9만원으로 1년간 29.80% 상승했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부산 수영구의 아파트 가격 급등은 조정대상지역 해제의 영향이 크다"라며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기점으로 시중의 유동자금이 비교적 규제가 자유로운 부산 수영구에 몰리면서 아파트 가격이 치솟기 시작했다"라고 말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6대광역시 중 집값 상승률 1위 ‘부산 수영구’…1년 새 36.13% 껑충
2019~2020년 8월 6대 광역시 3.3㎥당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 <경제만랩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