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野, 정기국회 첫 단추부터 삐걱

국회의장·원내대표 회동 무산
주호영 "의제 사전 조율 안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與野, 정기국회 첫 단추부터 삐걱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와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가 1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가 1일 21대 국회 첫 정기국회 시작부터 파열음을 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9월 정기국회 본회의를 마친 뒤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을 갖기로 했으나 무산됐다. 주 원내대표는 본회의를 30분가량 앞두고 회동 불참을 통보했다. 주 원내대표는 회동 무산의 원인이 박 의장에게 있다고 주장했다. 회동에서 사전에 조율하지 않은 의제인 '비대면 국회운영법'을 논의하려 했다는 게 이유다.

주 원내대표는 정기국회 개회식 이후 기자들과 만나 자리에서 박 의장에게 화살을 돌렸다. 주 원내대표는 "국회의장이 늘 (회의 등) 진행이 중립적이지 못하고 편향적"이라고 불평했다. 주 원내대표는 "(의장실이)오전 11시쯤 비대면 (방식의) 회의를 진행하겠다는 안을 만들어 던졌다. 교섭단체가 협상을 해서 법을 (개정)해야 하는데 의장이 무슨 법을 만들겠다고…"라면서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주 원내대표는 "지난 번 (비대면 국회운영과 관련한) 이야기 나왔을 때 헌법에 '회의는 출석하여' 라고 규정한 부분이 문제가 되니 이걸 먼저 해결해야 한다고 했다"면서 "이에 대한 언급도 없이 법안 초안까지 붙여놔서 화를 냈다"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김 원내대표 역시 의제를 모르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주 원내대표는 "김 원내대표가 '금시초문'이라고 전화를 했다"면서 "내가 (회동에) 안 간다고 했더니 (자신이) 찾아오겠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