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유성 뒤늦은 `학폭 논란`…NC "1차지명 철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유성 뒤늦은 `학폭 논란`…NC "1차지명 철회"
김유성 [연합뉴스]

김유성(김해고)의 과거 학교폭력이 뒤늦게 드러남에 따라 NC 다이노스 구단은 김유성의 2021년 신인 1차 지명을 철회하기로 했다.

NC는 27일 보도자료를 내고 "김유성의 2021 신인 드래프트 1차 지명을 철회한다"고 발표했다.

또한 "해당 선수는 중학교 시절 학교 폭력을 행사했다. 피해를 본 학생과 가족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구단은 1차 지명 과정에서 해당 선수의 사건을 꼼꼼히 확인하지 못했다.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며 "앞으로 신인 선수를 선발할 때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구단은 한국 프로야구에서 불법, 비윤리적 행위를 방지하는 일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NC는 지난 24일 신인 1차 지명으로 김해고의 우완 정통파 투수 김유성을 선발했다.

그러나 구단 홈페이지와 페이스북 등 인터넷 공간에서는 김유성이 중학교(경남 내동중) 시절 학교 폭력을 저질렀다는 폭로가 나왔다. NC 조사 결과 김유성은 2017년 내동중 학교폭력위원회와 2018년 창원지방법원에서 학교 폭력 관련 처분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NC는 25일 "사건 피해자와 피해자 가족분들이 김유성 선수 측으로부터 진정성 있고 진심 어린 사과를 받는 것이 최우선"이라며 "구단은 김유성 선수 측의 진심 어린 사과를 도울 예정"이라는 구단의 입장을 내놓았다.

하지만, 김유성의 과거를 둘러싼 논란은 사그라지지 않았다. NC의 선수 선발 과정과 논란 대처가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도 나왔다.

백인철기자 chao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