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가 기회"… 美임상·글로벌 오픈이노베이션 힘싣는 LG화학

비만 신약과제 1상임상 가속화
안전성·효과 높인 치료제 기대
현지 스타트업 '랩센트럴' 후원
초기연구 단계 신약 공동개발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코로나가 기회"… 美임상·글로벌 오픈이노베이션 힘싣는 LG화학
LG화학 생명과학본부 연구원들이 신약개발을 위한 R&D를 진행하고 있다.

LG화학 제공

LG화학이 코로나19 여파에도 불구하고 미국 임상과 글로벌 오픈이노베이션에 속도를 내고 있다.

9일 LG화학은 지난 4월 비만 신약과제(LR19021) 미국 임상 1상 임상시험계획(IND) 승인을 받고 현지 임상을 진행 중이다. 미국 내 대표적인 바이오 스타트업 인큐베이터인 '랩센트럴(LabCentral)' 후원도 시작했다.

이 회사의 글로벌 이노베이션센터가 위치한 미국 보스턴의 코로나19 확산세가 잡힐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지만, 미국 등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신약 연구개발 사업은 더욱 고삐를 당기는 모습이다.

현재 LG화학은 신약 후보물질의 현지 임상을 가속화하고 있다.

미국 임상 1상 IND 승인을 받은 LR19021의 경우, 식욕조절 유전자인 MC4R(멜라노코르틴-4-수용체)을 표적으로 한 최초의 경구용 비만치료제로 동물시험결과 기존 식욕억제제 대비 체중·음식섭취량 감소 효과가 더욱 뚜렷하게 나타났다. 또한 심혈관, 중추신경계질환 등의 이상반응 사례도 관찰되지 않아 안전하고 효과적인 비만치료제 개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