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유명인 트위터 해커 붙잡혔다…17살 청소년 등 3명 기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 유명인 트위터 해커 붙잡혔다…17살 청소년 등 3명 기소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과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등 미국 유명인의 트위터 계정을 무더기로 해킹한 범인 3명이 붙잡혔다.

미국 법무부는 31일(현지시간) 유명인 트위터 계정 해킹 사건과 관련해 미국 플로리다주의 17살 청소년인 그레이엄 이반 클라크, 같은 플로리다 주민인 니마 파젤리, 영국인 메이슨 셰퍼드를 붙잡아 기소했다고 밝혔다.

로이터에 따르면 클라크는 지난 15일 유명인 트위터 계정 해킹을 주도했고, 파젤리와 셰퍼드는 이에 동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130여개의 트위터 계정을 해킹해 10만달러 규모의 비트코인 사기 범죄에 활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직원전화를 사용해 내부시스템에 접근한 것으로 확인됐다. 직원의 전화를 사용해 자격을 훔치고, 내부 시스템의 취약점을 이용해 공격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일명 특정인을 상대로한 스피어 피싱 수법이다. 스피어 피싱은 표적 대상 개인이 기밀 정보를 공개하도록 유도하기 위해 알려지거나 신뢰할 수 있는 발신자로부터 이메일을 보내는 방법을 말한다. 일반 피싱과 다른점은 불특정 다수가 아닌 보통 특정인이나 특정회사의 정보를 빼내려는 것이다.

이 해커들은 130개의 트위터 계정을 대상으로 45개 계정에서 트윗했으며, 36개의 받은 편지함에 접속했다. 이후 7개의 트위터 데이터를 다운 받았다. 현재 트위터 측은 해킹사건이 발생한 이후 내부 시스템에 대한 접근을 제한한 상태다.

해커들은 지난 15일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와 리얼리티 TV스타 킴 카다시안,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대표, 빌 게이츠, 억만 장자 일론 머스크 등의 계정을 해킹해 논란을 일으켰다.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