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학력 위조 의혹 제기에…학적 제출 거부한 박지원

하태경-박지원 감정 격앙되는 등 한 때 아수라장…통합당의 반발에도 청문보고서 채택 가능성 높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가 27일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야당의 학력위조 의혹 제기에도 불구하고 학적제출 요구를 거부했다. 야당에서는 "개인적인 결격사유와 함께 국정원장으로 묵과할 수 없다"고 했으나, 박 후보자의 인사청문 보고서 채택을 막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박 후보자는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학적 정리는 대학이 책임질 일이지 제가 학적 정리하는 사람이 아니다"라며 "저는 조선대를 다니지 않고, 광주교대를 2년 다닌 후 단국대에 편입했다"고 했다.

앞서 미래통합당은 인사청문회 전부터 박 후보자에 대해 학력위조 의혹을 재기했다. 박 후보자가 1965년 단국대에 편입하는 과정에서 조선대 학력을 허위로 제출했는데, 이후 문제가 불거지지 않도록 2000년에 뒤늦게 광주교대 출신으로 고쳤다는 의혹이다.

이날 하태경 통합당 의원은 "학교에서 본인이 동의하면 제출이 가능하다"며 박 후보자에게 학적 제출을 압박했으나, 박 후보자는 "저는 (학적 제출에)동의하지 않는다. 그런 문제가 있으면 하 의원이 대학에 가서 요구하라"고 맞받았다.

하 의원이 재차 "성적을 가리고 달라. 이것까지 거부하면 학력 위조가 거의 사실로 된다"고 했으나, 박 후보자는 "하등의 하자가 없기 때문에 동의하지 않겠다"고 했다.

박 후보자는 하 의원이 그의 학력을 '권력형 학력위조'라고 주장하는 것에 대해서도 "아무리 제가 청문을 받는다고 해도 사실이 아닌 것을 위조, 겁박 이런 말을 하면서"라고 반발했다. 한때 양측의 감정이 격앙되자, 전해철 정보위원장이 나서서 "(하 의원은)위조 겁박 등의 말을 하지 말고, 박 후보자도 맞는다, 그르다는 식으로 질문에 답하라"고 중재하기도 했다.

박 후보자는 대북관과 관련해서도 통합당과 공방을 이어갔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박 후보자가 남측 특사 자격으로 2000년 6·15남북정상회담을 성사시킨 4·8남북합의서에 북한에게 5억 달러를 제공하는 내용에 서명했다는 주장을 했다. 주 의원은 "합의서에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인도주의 정신에 입각해 5억 달러를 제공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합의서의 사인도 박 후보자와 같다"고 했으나, 이와 관련해 박 후보자는 "문건 어디에 5억 달러가 들어 있느냐"며 "어떤 경로로 문건을 입수했는지는 모르지만, 다른 문건에 대해서는 저는 기억도 없고 서명도 하지 않았다"고 부인했다.

특히 박 후보자는 주 원내대표가 일전에 그를 '적과 내통하는 사람'으로 표현한 것을 두고 "모욕적으로 받아들였다"며 "말씀하신 것이 적절하지 못했다"고 호소하기도 했다.

이처럼 박 후보자가 야당과 팽팽히 대립하자, 미래통합당 등은 박 후보자에게 국정원장 자격이 없다고 했다. 최형두 통합당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국정원장을 대북접촉 창구, 관계개선 통로로 여기고 불법 대북송금 행위로 실형을 받은 정치인 출신에게 나라의 존망이 달린 국가정보 수장의 권능을 부여해서는 안 된다"며 "글로벌 정보전을 지휘할 능력과 자질을 찾기 어려운 후보자를 대북 이력 때문에 발탁한 것은 국정원을 위태롭게 만드는 일"이라고 했다.

하지만 후보자의 인사청문 보고서는 채택될 가능성이 높다. 정보위원회 12명 중 8명이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으로 절대 다수를 차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앞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경우 더불어민주당은 통합당 등 야당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지난 24일 전체회의에서 이인영 통일부 장관의 인사청문보고서를 채택했다.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은 이날 "문 대통령은 이인영 통일부 장관 임명을 재가했다. 임기는 오늘(27일)부터 시작됐다"고 했다.

한편 박 후보자는 인사청문회 모두발언에서 "제 개인사는 내곡동 뜰에 묻고 오직 대한민국이 가야 할 앞길만 보겠다"며 "정치인 박지원은 지우고 엄격한 국가 공무원으로 다시 태어날 것을 약속드린다"고 했다. 국정원 운영에 대해서는 "저는 후보자 내정 직후 앞으로 정치의 '정'자도 꺼내지 않고 국정원 본연 업무와 개혁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며 "국정원이 국내 정치와 선거에 개입하는 일이 절대 없도록 하겠다"고 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