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미 해명, 가슴수술 의혹에 "직접 찍어서 보여줄수도 없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선미 해명, 가슴수술 의혹에 "직접 찍어서 보여줄수도 없고"
선미 해명(사진=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

가수 선미가 가슴 수술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선미는 29일 유튜브 채널 '원더케이 오리지널'의 '본인등판' 코너에서 "제 이름을 검색하면 연관검색어로 '선미 가슴 수술'이 뜬다"며 "사실 그 정도의 크기가 아니다. 엑스레이 찍어서 직접 보여줄 수도 없고"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슴수술은)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지난 20일 개인 인스타그램에 게재해 논란이 된 사진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선미는 "사진 전공인 제 동생이 찍어준 사진"이라며 "이 사진이 티저 '좋아요' 수보다 훨씬 많더라. 역시 살이 보여야…"라고 웃어넘겼다. 그러면서 "이 사진 올라오고 나서 해외 팬 분들이 '너 가슴 수술했잖아. 해명해' 하더라"며 "'본인등판'에서 해명했다. 안했고, 그렇게 크지도 않다"고 강조했다.

이날 음원사이트에 달린 악플에 직접 답변하기도 했다.

한 누리꾼의 "선미는 '워닝'앨범 이후로 족족 망하는 중"이라는 댓글에 선미는 "사람이 어떻게 계속 잘되겠나. 오르락내리락하는 것이 인생의 진리"라고 반박했다.성승제기자 ban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