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종차별 철폐에 1200억원"…조던 기부도 황제급

"인종차별 사라질 때까지 헌신"
나이키·컨버스도 483억원 내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인종차별 철폐에 1200억원"…조던 기부도 황제급
'농구황제' 마이클 조던

[EPA=연합뉴스]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57)이 인종차별 철폐를 위해 10년간 1억달러(약 1209억원)를 기부하기로 했다. 이 금액은 스포츠 스타가 비영리단체에 한 기부 중 역대 최대 규모라고 AFP는 전했다.

조던은 5일(현지시간) 글로벌 스포츠용품 브랜드 나이키의 '조던 브랜드'와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많은 것들이 바뀌었지만 최악의 문제들은 남아있다. 뿌리 깊은 인종차별주의를 근절해야 한다"며 1억달러 기부를 약속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조던은 최근 미국 전역으로 확산된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망 규탄 시위의 구호 "흑인의 목숨도 중요하다"를 언급하면서 "이는 논란의 여지가 있는 구호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조던은 또 "우리는 우리나라의 뿌리 깊은 인종 인종차별이 완전히 사라질 때까지 흑인의 목숨을 보호하기 위해 헌신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조던은 지난 1일에는 플로이드를 애도하는 성명을 내고 "비통하고 고통스럽고 화난다. 우리는 충분히 차별받아왔다"며 사회적 변화를 이끌어내기 위해 흑인사회가 평화적으로 단결하고 투표권을 행사하기를 호소한 바 있다.

조던의 발표에 앞서 이날 나이키도 컨버스, 조던 브랜드와 함께 앞으로 4년간 4000만달러(약 483억6000만원)를 흑인사회를 위해 쓰겠다고 밝혔다.

존 도나호 나이키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몇 주간 미국 사회에 만연해있던 구조적 인종차별과 그로 인해 발생한 사건들이 드러났다"며 "미국 사회는 아직도 변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프로농구(NBA) 역대 최고 선수로 꼽히는 조던은 현재 NBA 샬럿 호니츠의 구단주며, 21억달러(약 2조5389억원) 규모의 자산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