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조국 판 최강욱, 야쿠자 의리만도 못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진중권 "조국 판 최강욱, 야쿠자 의리만도 못해"
진중권 [연합뉴스]



진중권 "조국 판 최강욱, 야쿠자 의리만도 못해"
최강욱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4일 조국 전 법무장관에게 불리한 증언을 한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를 향해 "야쿠자 의리만도 못 하다"고 비난했다.

최 대표는 지난 2일 조 전 장관 아들의 허위 인턴 증명서를 발급해 준 혐의로 재판을 받던 중 "2017년 인턴 확인서 두 장 외에는 내가 작성한 게 아니다"라며 말을 바꿨다.

조 전 장관 부부는 2017년뿐 아니라 2018년에도 또 다른 대학원 입시에 별도 허위 인턴 확인서를 제출한 것으로 조사됐다.

최 대표는 작년 검찰에 낸 서면 진술서에선 "두 인턴 확인서 모두 내가 발급했다"고 했었는데, 이날 재판에선 "확인서 '두 장'을 준 것을 '두 번'을 줬다고 착각했다"고 했다.

이를 두고 진 전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그냥 두 개 다 본인이 써줬다고 하지. 자기만 빠져나가려고 하나만 써줬다고 하는 건 또 뭐냐"며 "지지자들 앞에 두고는 그렇게도 충성하는 척 하더니, 정작 결정적인 대목에서는 치사하게 자기방어만 하고 주군을 사지로 내몬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게 정의와 의리의 차이"라며 "의리는 사적 이해의 문제. 정의는 사익을 포기해야 세울 수 있지만, 의리는 사익이 보장되는 동안에만 지켜진다"고 덧붙였다.

백인철기자 chao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