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사람 우선 및 포용 국가, 한국판 뉴딜 가치의 토대"

당·정·청엔 "위기 국면마다 극복과정서 격차 벌어져…이제야 말로 격차 좁혀져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7월 발표할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과 관련해,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사람 우선 및 포용 국가'라는 가치가 녹아들 수 있는 정책 추진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일 "문 대통령은 당·정·청의 협업을 통해 내용을 알차게 보강하고, 범정부적인 추진체계를 만들라고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강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제6차 비상경제회의에서 최근 한국판 뉴딜의 개념을 보완하도록 지시했다고 소개했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지난 4월 22일 한국판 뉴딜을 처음으로 제시한 뒤 지난달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을 추가하기로 결정한 부분을 설명하면서 "문 대통령이 최근에 다시 한 차례 더 한국판 뉴딜의 개념을 보완하도록 지시하면서 밑그림을 완성했다"며 "비공개로 보완을 지시한 내용이 바로 사람 우선 및 포용 국가라는 가치를 한국판 뉴딜의 '토대'로 받치도록 하는 것"이라고 했다.

강 대변인은 "오늘 문 대통령이 모두발언에서 밝힌 대로 한국판 뉴딜은 탄탄한 고용 안전망의 토대 위에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이라는 두 개의 축으로 서게 된다"고 했다.

강 대변인은 또한 문 대통령이 당·정·청 인사들에게 당부한 내용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모든 위기 국면마다 극복 과정에서 (국민 삶의) 격차가 벌어져 왔다"며 "이번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는 과정에서 다시 격차가 벌어져선 안 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외환위기 당시 양극화가 심화됐고, 금융위기를 거치면서 다시 격차가 벌어졌다"며 "이제야말로 (위기를 극복하는 과정에서) 격차가 좁혀져야 한다. (당·정·청 인사들이) 그런 공감대를 이뤄 달라"고 했다.

한편 강 대변인은 이날 문 대통령이 재정당국과 민주당을 향해서도 감사의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재정당국이 신속·과감하게 대책을 내놓았다"며 "민주당은 '긴급재난지원금을 전 국민에게 지급하는 문제'를 놓고 결단하기 어려운 점이 많았는데, 당에서 호흡을 잘 맞춰줬다"고 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