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자유의 정신에 기반한 연대·협력이야말로 코로나와 전쟁에서 가장 강력한 무기"

美·中 격돌하는 WHO 총회서 각국 협력 강조…"한국, 백신·치료제 개발 위한 WHO 노력 전적으로 지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WHO 총회에서 "코로나바이러스는 인류 공동의 가치인 자유의 정신까지 위협하지만 자유의 정신에 기반한 연대와 협력이야말로 코로나와의 전쟁에서 승리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무기"라며 "정보를 공유하고 함께 협력하는 힘은 바이러스가 갖지 못한 인류만의 힘"이라고 말했다. 각국에 협력을 통해 코로나 사태를 풀어나갈 것을 제안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화상회의로 진행한 총회 초청연설 모두발언에서 "세계가 지금의 위기를 극복하고 그 이후를 대비하기 위한 3가지 제안을 하고자 한다"며 △보건 취약국가에 대한 인도적 지원 확대 및 방역 경험 공유 △국경을 넘어 백신과 치료 개발을 위한 협력 △WHO 국제보건규칙을 비롯한 관련 규범을 빠르게 정비하고 기속력을 갖출 것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모두가 코로나에서 자유로워질 때까지 단 한 사람도 소외되지 않도록 함께 협력해야 한다"며 "한국은 올해 총 1억불 규모의 인도적 지원을 계획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그동안 축적한 경험과 데이터도 지속적으로 국제사회와 공유해 나갈 것"이라며 "인류의 건강을 함께 지키기 위해 WHO와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개발된 백신과 치료제는 인류를 위한 공공재로서 전 세계에 공평하게 보급돼야 할 것"이라며 "한국은 백신과 치료제 개발을 위한 WHO의 노력을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세계 백신 면역 연합, 글로벌 펀드, 국제 의약품 구매기구, 국제 백신 연구소에 공여국으로 참여하고 있으며, 올해부터 감염병 혁신 연합에도 기여 할 예정"이라고 했다.

아울러 "우리는 언제라도 올 수 있는 신종 감염병 위기에 보다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어야 한다"며 "감염병 관련 정보를 국가 간에 더욱 투명하게 공개하고, 조기 경보 시스템과 협력체계를 공동으로 구축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했다.

문 대통령의 발언은 미국과 중국이 격돌할 것으로 전망되는 WHO 총회에서 WHO를 중심으로한 각국의 협력을 강조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서방 국가들은 이날 중국의 입김을 받는 WHO 대신 별도의 독립기구를 세워 조사하자고 주장했지만, 중국은 여기에 동의하지 않았다. 중국은 대만의 WHO 재참여 문제에도 부정적이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코로나 사태로 인해 사망한 환자들에 대해 애도의 뜻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전 세계에 코로나로 희생되신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애도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며 "또 인류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헌신하고 있는 모든 나라의 의료진과 방역진에게 깊은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