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전기차 충전 클라우드` 개시…中小사업자 진입장벽 낮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전력은 1일 '전기차 충전 운영시스템 클라우드 서비스'를 개시했다. 이 서비스는 전기차 충전 사업자를 대상으로 무인 충전기 운영시스템과 고객 관리시스템 등을 한꺼번에 제공하는 것으로, 그동안 시스템 구축 비용에 어려움을 느꼈던 중소 사업자들이 보다 쉽게 전기차 충전 시장에 진출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충전 운영시스템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하는 사업자는 별도의 서버 구축을 하지 않아도 한전이 제공하는 서버, 스토리지, 보안 등을 인터넷 접속만으로 이용할 수 있게 된다. 한전 전기차 충전서비스 홈페이지에서 온라인으로 이용신청을 한 뒤 1개월 내 서비스 개통을 하는 방식이다.

충전사업자가 충전기 1000기를 10년 운영한다고 가정했을 때 클라우드 서비스 이용료는 직접 시스템을 개발해 쓰는 비용 대비 10% 수준이다.

한전 관계자는 "사업자는 초기 투자비 및 유지보수 비용을 절감하고 시스템 개발 없이 즉시 고객에게 충전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어 중소 사업자의 충전시장 진입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며 "향후 다양한 전기차 관련 플랫폼 서비스를 개발하여 전기차 충전시장 확장과 고객 편의를 높이는데 선도적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은진기자 jineun@dt.co.kr

한전 `전기차 충전 클라우드` 개시…中小사업자 진입장벽 낮춰
한전이 구축한 대구 두류공원 전기차 충전소. <한국전력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