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단키트·방역물품 지원 요청한 캐나다 총리에…文대통령 "여유분 있는 나라, 적극 도와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통화에서 "한국도 방역 물품이 충분하지는 않지만 진단키트 만큼은 일찍 개발해 국내 수요를 충족하고 각국의 수출요청이나 인도적 지원 요청에 응하고 있다"며 "여유분이 있는 나라는 그렇지 못한 나라를 적극적으로 도와야 한다"고 말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오전 10시부터 32분간 전화통화를 하고 양국 간 협력 및 공조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며 "이번 통화는 트뤼도 총리의 제안으로 이뤄졌다"고 했다.

트뤼도 총리는 통화에서 "과학에 기반하고, 메르스 때의 경험을 살린 한국의 대응은 국민 안전에 성과를 내고 있으면서도 의료체계에 지나친 부담을 주지 않고 있다"며 "캐나다도 한국과 비슷한 모델로 가려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에서 이뤄진 광범위하고 빠른 검사, 접촉자 추적은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한국에게 배우고 싶다"고 했다.

트뤼도 총리는 "최근 어쩔 수 없이 미국과의 국경을 폐쇄하긴 했으나 기본적으로는 중국 등 해외로부터의 외국인 입국 금지 조치를 취하지 않는 한국의 결정은 옳은 선택이었다고 본다"고 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방역과 치료 과정에서 축적된 경험과 임상 데이터를 국제사회와 적극적으로 공유할 의사가 있다"고 했고, 트뤼도 총리는 "한국의 데이터를 얻을 수 있다면 많은 교훈을 얻게 될 것"이라며 "캐나다와 한국 보건당국 간 대화를 주선했으면 한다"고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코로나19로 인해 재택근무 중인 트뤼도 총리의 조속한 복귀와 함께 확진 판정 후 치료 중인 부인 소피 트뤼도 여사의 쾌유를 빌었다. 강 대변인은 "트뤼도 총리는 소피 여사가 거의 완치됐다는 소식을 전하면서 문 대통령에게 감사의 뜻을 표했다"고 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