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기프트카드, 출시 3년만에 누적 판매액 1000억원 돌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민주 기자] CJ올리브네트웍스가 운영하는 'CJ기프트카드'가 누적 판매액 1000억원을 돌파했다고 26일 밝혔다.

CJ기프트카드는 CJ의 다양한 브랜드에서 간편하게 결제하고 CJ ONE 포인트 자동 적립까지 가능한 충전식 현금카드이다. 올리브영, CGV, 투썸플레이스, CJ더마켓 등 각각의 브랜드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브랜드 전용 카드와 모든 브랜드에서 사용 가능한 CJ기프트카드가 있으며, 최소 5000원 이상 최대 50만원까지 충전할 수 있다.

지난 2017년 6월에 출시한 이후 올리브영, CGV 등 CJ 브랜드의 오프라인 매장뿐 아니라 CJ ONE 앱을 비롯해 카카오톡 선물하기, 11번가, 티몬, 페이코 등 다양한 온라인 쇼핑몰에서도 구매 가능하다.

이처럼 CJ올리브네트웍스는 지속적으로 CJ기프트카드 판매 채널을 확대한 결과 출시 첫해에 판매액 100억원을 돌파한 후, 2018년 280억원, 지난해 600억원 판매를 기록하며 매년 두배 이상 성장하고 있다. 올해에도 이런 추세가 계속 이어진다면 연 매출 1000억원에 근접할 것으로 예상된다.

CJ기프트카드 사용처를 분석한 결과 일반 고객 90%가 선물 용도로 구입하고 기업 고객은 대부분 승진자 기념품, 명절 선물 등으로 활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4000여개 온·오프라인 매장에서 원하는 만큼 나눠서 사용이 가능하다는 장점 때문에 기업 고객 반응이 좋다. 올해는 CJ ONE 웹사이트 내 CJ기프트카드 기업간거래(B2B) 전용 주문 시스템을 추가 오픈했다.

CJ기프트카드를 이용하는 회원들을 분석한 결과 사용 비중이 높은 브랜드는 올리브영, 투썸플레이스, CJ오쇼핑 순이었다. 오프라인 매장에서 사용하는 비중이 80%로 온라인보다 높았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비대면 소비가 일상화됨에 따라 온라인 쇼핑 채널을 지속적으로 확대했다. 선물 목적에 맞게 카드를 선택하도록 50여 가지 다양한 디자인 CJ기프트카드를 출시했다.

CJ기프트카드를 구매 혹은 사용할 경우 CJ푸드빌 브랜드 식사권 증정, CJ ONE 포인트 추가 적립 등 제휴사와 연계한 프로모션으로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김민주기자 stella2515@dt.co.kr

CJ기프트카드, 출시 3년만에 누적 판매액 1000억원 돌파
CJ올리브네트웍스가 운영하는 'CJ기프트카드'가 누적 판매액 1000억원을 돌파했다고 26일 밝혔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