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網 은밀한 접근능력 없다" 화웨이, WSJ 백도어 보도 반박

"감정 장비 개발·생산 안 해
루머 말고 구체적 증거 대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화웨이가 WSJ(월스트리트저널)보도에 정면 반박하고 "일반적으로 법적 감청은 통신장비사가 아닌 이동통신사들의 소관"이라며 "화웨이에 대한 거짓 정보들이 되풀이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는 이 매체가 지난 11일(현지시간) 미국 정부가 화웨이 통신 장비의 스파이 활동 의혹에 대해 공개적으로 비판하는 기사를 게재한 데 따른 것이다.

화웨이는 "미국의 주장은 사이버 보안에 있어 수용 가능한 논리를 제시하지 못하는 연막에 불과하다"며 "화웨이는 그 어떠한 통신 네트워크에도 은밀한 접근을 시도하지 않았으며, 앞으로도 없을 것이고 그러한 능력 또한 없는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WSJ는 미국이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 견제에 화력을 집중하는 가운데, 화웨이가 세계 각국의 이동통신망에 몰래 접근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WSJ는 미국 관리들을 인용해 화웨이가 사법 당국을 위해 고안된 '백도어'를 이용해 이 같은 일을 할 수 있다고 보도하고, 미 관리들은 첩보활동 결과 화웨이가 이같은 비밀 능력을 10년 전부터 지니고 있었다고 언급했다.

미국 관리들은 화웨이가 비밀리에 자사의 네트워크 접근 능력을 보존하는 장비를 만들었으며, 이는 통신사 모르게 이러한 인터페이스를 통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이에 대한 구체적 정보는 제시되지 않았다.

이에 대해, 화웨이는 13일 반박 자료를 통해 "통신장비 공급사로서의 화웨이의 역할은 여타 모든 장비공급사와 마찬가지로 3GPP와 ETSI 표준에 따른 합법적인 감청 인터페이스를 공급하는 것 뿐"이라며 "통신장비 공급사로서의 관련 의무는 3G용 표준인 3GPP의 TS 33.107 표준과 5G용 표준 TS 33.128 등 업계표준을 준수하는 것으로, 법적 감청에 대해서 화웨이의 의무는 여기서 끝나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화웨이는 "법적 감청 인터페이스의 실질적인 관리와 사용은 오직 이동통신사와 규제 당국에 의해서만 이루어지며, 감청 인터페이스는 언제나 운영자 측의 보호를 전제로 한다"며 "해당 국가 정부의 관리·감독을 받는 직원이 운영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또한 "운영자들은 이러한 인터페이스 작동 및 유지에 관해 매우 엄격한 규칙을 적용하고 있다. 또한 화웨이는 감청 장비를 절대 개발하거나 생산하지 않는다"고 부연했다. 끝으로 화웨이는 "사이버 보안과 이용자의 개인정보 보호는 화웨이의 최우선 목표입니다. 미국 관료들의 발언은 사이버 보안 리스크 관리 측면에서 화웨이와 이동통신사의 막대한 투자와 노력을 완전히 무시하는 처사"라며" 화웨이는 미국 정부가 사이버 보안 문제를 걸고 넘어져 화웨이에 오명을 씌우는 데 혈안된 데에 대해 매우 분개하는 바"라며 강하게 비난했다.

특히 화웨이는 "만약 미국이 화웨이에 관한 어떠한 위반 사실을 발견한다면, 루머를 퍼뜨리는 방식이 아닌 구체적인 증거를 공개할 것을 정식으로 요청한다"며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김은지기자 ke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