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프레시웨이, 사상 첫 `매출 3조` 달성…영업이익 581억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아름 기자] CJ프레시웨이가 사상 첫 '매출 3조' 고지를 밟았다. 식자재 유통과 단체급식을 주력사업으로 하는 업체 가운데 매출 3조원을 넘어선 것은 CJ프레시웨이가 처음이다.

CJ프레시웨이는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 3조551억원, 영업이익 581억원을 올렸다고 10일 공시했다. 전년 대비 매출은 8%, 영업이익은 15% 증가하며 사상 최대 매출·이익 기록을 경신했다.

CJ프레시웨이 관계자는 "경기불황에 따른 외식 경기 침체와 인건비 부담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인 마진 개선 전략이 주효하면서 매출 성장은 물론 일부 수익성 개선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주력 사업인 식자재 유통 부문은 전년대비 약 8% 증가한 2조4566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외식 및 급식 유통 경로에서 대형 업체수주와 함께 B2B 대리점 공급물량 확대를 통해 전년보다 매출을 8% 이상 끌어올리며 성장을 견인했다. 또 가정간편식(HMR)에 관련 원재료 등을 공급하는 유통경로도 성장세를 이어갔다.

단체급식 부문 매출은 13% 증가한 4678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4분기 사상 최대 분기 수주 실적(1203억원)을 달성한 데 이어 레저 및 컨세션 등 경로 다각화, 단가 조정 등을 통해 견고한 성장을 이어갔다는 분석이다.

CJ프레시웨이 관계자는 "지난 2015년 매출 2조원을 돌파한 이후 매년 10% 이상의 매출 성장세를 보이며 4년 만에 매출 3조원을 넘어섰다"며 "올해는 인프라 구축을 통한 차별화된 경쟁력 강화, 독점 및 특화 상품, 맞춤형 영업활동 강화 등을 통해 수익성 제고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김아름기자 armijjang@dt.co.kr

CJ프레시웨이, 사상 첫 `매출 3조` 달성…영업이익 581억
CJ프레시웨이가 사상 첫 매출 3조원 고지를 밟았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