콴텍-애자일소다, 신개념 자산배분 서비스 사업 협력

금융분야와 AI 스타트업 협업 ‘주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콴텍-애자일소다, 신개념 자산배분 서비스 사업 협력
이상근 콴텍 대표(왼쪽)와 최대우 애자일소다 대표가 협약식 후 사진을 찍고 있다. 애자일소다 제공

로보 자산관리 플랫폼 기업 콴텍(대표 이상근)과 AI 기업 애자일소다(대표 최대우)가 '퀀트와 강화학습 하이브리드형 자산배분 서비스'를 공동 개발키로 하고 협약을 맺었다.

콴텍은 자산관리 시장의 대중화를 위해 로보어드바이저 서비스를 제공하는 핀테크 스타트업이다. 애자일소다는 설립 후 110여 건의 AI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자체 분석 플랫폼을 개발해 매년 50% 이상 성장하고 있다.

두 회사는 퀀트와 AI 기술의 정수라 할 수 있는 강화학습을 활용해 최적화된 포트폴리오 구성 및 자산배분 서비스를 개발해 사업화할 계획이다. 콴텍의 자산관리 알고리즘과 투자 데이터에 애자일소다의 분석·예측 노하우를 접목해 시너지를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퀀트는 'quantitative'와 'analyst'의 합성어로, 수학·통계에 기반해 투자모델을 만들거나 금융시장 변화를 예측하는 사람을 말한다.

콴텍의 투자 알고리즘은 금융위원회가 주관한 코스콤 로보어드바이저 테스트베드에서 수익률 상위 1~4위를 차지한 바 있다. 애자일소다는 강화학습 기반의 금융권 프로젝트 경험을 녹여낸 분석 솔루션을 하반기 중 선보일 예정이다.

이상근 콴텍 대표는 "애자일소다와의 협력을 통해 강화학습 기술을 활용할 수 있게 돼 보다 정확하고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두 회사의 기술과 경험이 풍부한 만큼 빠른 시일 내에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대우 애자일소다 대표는 "자산관리의 대중화를 지향하는 콴텍의 경영 방향과 AI 기술의 문턱을 낮추고자 하는 애자일소다의 미션이 서로 맞닿아 있는 부분이 있어 이번 협업을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투자분석은 강화학습 적용이 쉬운 분야로, 콴텍과의 협업이 좋은 경험이자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