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텔레콤, 지난해 매출 1477억, 영업익 112억…“해외 매출 감소, 국내 매출은 증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IoT 및 지능형검침인프라(AMI) 업체 누리텔레콤(각자대표 조송만, 김영덕)은 10일 연결 기준 30% 이상 실적변동 공시를 통해, 2019년 각각 1477억원과 112억원의 연간매출과 영업이익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 대비 매출액은 22%, 영업이익은 35% 각각 줄어든 결과다. 당기순이익은 82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30% 감소했다. 별도기준은 매출액 1000억원과 영업이익 115억원, 당기순이익 87억원을 기록했다.

대규모 해외 프로젝트 종료에도 불구하고 주력사업인 AMI 관련 국내 매출 증가에 힘입어 시장예측에 비해 선전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누리텔레콤은 지난해 노르웨이 AMI 프로젝트 종료로 해외 매출이 줄었다. 이로 인한 공백을 내수시장에서 만회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였다.

김영덕 누리텔레콤 사장은 "올해 전기뿐 아니라 수도와 가스로도 AMI가 도입되고, 환경부가 161개 지자체 대상 스마트 상수도 관리체계 도입을 추진할 예정"이라면서 "커지는 국내·외 AMI 시장에서 매출 증대를 도모하겠다"고 말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