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에 때문에…군, 태국 코브라 골드훈련 불참 검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군 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의 전염 위험성을 감안해 2월 말 태국에서 실시하는 다국적 코브라 골드훈련 불참 방안을 신중히 검토 중이다.

코브라 골드훈련은 1982년부터 미국 태평양사령부(현 인도·태평양사령부)와 태국군 주도로 매년 개최되며, 한국 해병대는 2010년부터 참가하고 있다.

이번 훈련에는 해병대가 함정 등 해군 전력이 포함된 대대급 병력과 상륙돌격장갑차 8대 등을 보낼 계획이었다.

9일 정부 및 군 소식통에 따르면 오는 25일부터 내달 6일까지 태국 핫야오 해안 등에서 코브라 골드훈련이 개최된다.

국방부가 금주 초에 훈련 불참 또는 규모 축소 여부를 최종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군 당국은 당초 이번 훈련에 상륙함(LST) 1척에 병력과 장비를 태워 15일쯤 출항하는 계획을 세웠다.

태국은 지난 7일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전 세계적으로 세 번째 많은 25명에 달한다. 인접 국가인 싱가포르는 30명이다. 공군은 11∼16일 열리는 '싱가포르 에어쇼 2020'에 불참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군 당국이 코브라 골드훈련 불참 등을 검토하는 것은 제한된 공간에서 많은 인원이 수십 일 간 함께 생활해야 하는 함정의 통풍시스템상 현지에서 문제가 생길 소지가 있다는 판단에서다. 군함 내 통풍 설비에는 공조기가 여러 대 부착돼 팬을 돌려 각 구역으로 공기를 순환시키지만, 함정 내부의 공기가 여러 구역으로 순환되는 격이어서 확진자가 발생하면 전체로 확산할 위험이 크다.

만약 태국 현지에서 의심자가 발생하면 태국 의료시설 또는 한국 군함에 격리해야 하는데 군함 의료시설로는 신종 코로나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제한된다. 최신 병원선이 함께 간다면 상황이 달라질 수도 있지만, 군에는 병원선이 없다.

군 관계자는 "만약 감기 증상이 있는 장병이 있다면 그 증상이 신종 코로나 의증인지를 확인하려면 모두 격리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한다"고 말했다.

중국은 올해 코브라 골드훈련에 불참할 것으로 알려졌다. 임재섭기자 yjs@dt.co.kr



`신종 코로나`에 때문에…군, 태국 코브라 골드훈련 불참 검토
2018년 코브라 골드훈련 참가병력 태운 해군 함정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