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도 부품 소진… 가동 중단 검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르노삼성도 부품 소진… 가동 중단 검토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 내 닛산 로그 위탁생산라인.

<르노삼성자동차 제공>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여파가 우려대로 국내 완성차 업계에 빠른 속도로 전이되고 있다. 현대자동차와 쌍용자동차가 공장 '셧다운'을 선언한 가운데 르노삼성자동차 역시 휴업을 검토 중인 것으로 파악된다.

5일 르노삼성에 따르면 중국산 '와이어링 하니스' 부품 재고가 소진되는 다음 주 11일께부터 2∼3일 공장가동을 중단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춘제 연휴로 공장을 멈췄던 중국 업체가 연휴가 끝나는 10일 이후 공장을 정상 가동할 계획으로, 공장 재가동 시 며칠간 준비가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부품 공급이 정상화할 때까지 휴업한 뒤 공장을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중국산에 의존하는 와이어링 하니스는 자동차에 들어가는 배선 뭉치로, 차종이나 모델에 따라 종류가 달라 관리상 문제로 재고를 많이 쌓아두지 않는다. 중국 내 우한 폐렴 확산에 중국 부품공장이 휴업을 재연장할 가능성도 있어 국내 완성차 업체들의 휴업도 함께 길어질 수 있다.

김양혁기자 m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