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漢詩로 여는 아침] 雪 <설>

  •  
  • 입력: 2020-01-20 18:25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漢詩로 여는 아침] 雪 <설>


漢詩로 여는 아침

하늘나라 임금이 돌아가셨나 땅 임금 돌아가셨나

만산의 나무 모두 눈옷 입었네

내일 아침 만약 햇빛이 조문하러 오면

집집마다 처마 끝에 눈물이 뚝뚝 떨어지겠네


조선 후기 시인 김병연(金炳淵 1807~1863)의 시다. 눈이 펑펑 내려 수북이 쌓인 들녘에 햇빛이 나면 녹아내리는 모습을 임금이 붕어해 슬퍼하는 모습에 비유했다. 천재 시인답게 시상(詩想)이 기발하다. 김병연의 호는 김삿갓 또는 김립(金笠)이다. 파격격 시풍과 기행으로 유명하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