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모바일 경험"… 갤S20·갤폴드2, 내달 11일 출격

삼성전자 美서 언팩행사
글로벌 미디어·파트너사 초청
갤S20 의미 "2020년 갤S신작"
조개껍질 모양 폴더블폰 예측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차세대 모바일 경험"… 갤S20·갤폴드2, 내달 11일 출격
삼성전자가 내달 11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2020' 행사를 개최하고 '갤럭시S 20'과 '갤럭시 폴드2'를 선보일 예정이다. 삼성전자가 5일 글로벌 미디어와 파트너들에 보낸 언팩 초대장.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내달 11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2020' 행사를 개최하고, 차세대 모바일 경험을 이끌어 갈 갤럭시 디바이스를 공개한다.

삼성전자는 5일 오후 1시(한국시간)에 글로벌 미디어와 파트너들에 삼성 갤럭시 언팩 2020 초대장을 보냈다고 밝혔다.

미국 샌프란시스코 팰리스 오브 파인 아트에서 열리는 이번 행사는 현지시간 2월 11일 오전 11시, 한국 시간으로는 12일 새벽 4시에 열릴 예정이다. 이날 삼성전자는 갤럭시S 시리즈 차기작인 '갤럭시S20'과 갤럭시 폴드의 후속 모델인 '갤럭시 폴드2'를 공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초청장은 갤럭시(Galaxy) 철자에서 알파벳 a 대신 사각형 두 개가 담긴 모습을 담고 있다.

첫번째 직사각형 모양은 갤럭시S20을 암시하고, 두번째는 차기 갤럭시 폴드가 반으로 접힌 모습을 나타낸 것이라는 해석이다. 앞서 알려진 대로 갤럭시S20과 새 폴더블폰이 함께 언팩에서 공개될 것이라는 설득력에 무게가 더해진다.

특히 삼성전자가 이번에 선보이는 갤럭시S 신제품은 갤럭시S11이 아닌 갤럭시S20으로 이름이 바뀐 것으로 알려졌다. 기존처럼 1단위가 아닌 10단위로 숫자를 올렸으며 이는 2020년 새해를 맞아 이뤄졌다는 것도 업계의 관측이다.

현재까지 알려진 정보에 따르면, 제품 라인업은 △6.2인치 갤럭시S20 △6.7인치 갤럭시S20 플러스 △ 6.9인치 갤럭시S20 울트라 등으로 개편된다.

갤럭시S20은 기존 갤럭시S10 대비 많은 변화가 예고되고 있다. 기존 갤럭시 S10보다 더 커진 화면 크기를 갖출 것으로 보이며, 시리즈 최초로 120Hz(헤르츠) 화면 주사율도 지원한다. 카메라는 1억800만 화소 지원과 광학 5배줌 촬영이 가능하고, 후면 직사각형 카메라 모듈을 탑재하는데 이는 아이폰11 카메라 디자인과 유사한 일명 '인덕션' 디자인을 채택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또한 배터리의 경우 역대 시리즈 중 제일 큰 용량을 갖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차기 폴더블폰인 갤럭시 폴드2는 기존 제품과 달리 위아래로 화면을 접을 수 있는 조개 껍질 모양의 '클램셸' 형태가 될 전망이다. 기존 갤럭시 폴드가 화면을 펼쳐 태블릿처럼 활용할 수 있었던 점을 강조한 반면 차기 제품은 휴대성을 강조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김은지기자 ke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