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현대경제硏, 내년 경제성장률 2.3→2.1% 또 하향 조정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현대경제연구원이 내년 우리나라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1%로 제시했다. 이는 지난 9월 제시한 전망치보다 0.2% 하향 조정한 수치다.

연구원은 18일 '2020년 한국경제 수정 전망' 보고서를 통해 "한국경제가 내년에 소폭 반등하겠지만 경제 불확실성이 남아 있는 상황이어서 반등 강도는 미약한 수준에 그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1.9%로 제시했다. 연구원은 "내년 국내 경제는 올해 대비 소폭 반등하겠지만 그 강도는 미약한 수준에 그칠 것으로 전망된다"며 "대내외적으로 보호무역주의 및 부채 리스크 등이 상존하는 환경"이라고 판단했다.

세부 항목별로 보면 민간소비는 올해보다 소폭 둔화할 것으로 예상했다. 연구원은 "양질의 일자리 증가 제한, 고령층 중심의 일자리 확대, 기업실적 악화에 따르는 고용 및 가계소득 부진 가능성으로 민간소비 회복이 제한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건설투자는 내년까지 감소세가 이어지겠지만, 공공주택 공급계획, 도시재생사업 확대, 사회간접자본(SOC) 투자 등 정부 정책 영향으로 감소 폭은 축소될 것으로 예상했다. 설비투자는 내년 중 소폭 증가할 것으로 봤다. 연구원은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 정보통신기술(ICT) 제조업 회복과 함께 기저효과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연구원은 "주요 선진국의 경기 둔화, 보호무역주의 지속, ICT를 제외한 다른 제조업 부문의 회복 지연으로 설비투자 증가가 소폭에 그칠 전망"이라고 부연했다. 수출은 올해 마이너스 증가율에서 내년 소폭의 플러스 증가율로 반등하겠으나 반등 폭은 크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소비자물가는 올해보다는 상승률이 높아지겠지만, 경제 성장세와 민간소비 회복세가 미약해 수요 측면에서 물가를 끌어올리는 힘이 약할 것으로 판단했다. 고용은 경기 회복세가 미약한 상황에서 올해 신규 취업자가 큰 폭으로 늘어난 데 따른 기저효과 영향으로 개선이 제한적일 것으로 예상했다.

연구원은 "단기적으로는 성장세 소실을 방지하고 중장기적으로는 저성장 고착화 탈피를 위한 방안을 병행해야 한다"고 제언했다.성승제기자 bank@dt.co.kr

현대경제硏, 내년 경제성장률 2.3→2.1% 또 하향 조정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