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외국인, 지난달 신흥국 중 한국주식 가장 많이 팔았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MSCI 신흥시장 지수 변경 등 영향…인도 증시 최대 순매수
[디지털타임스 차현정 기자] 지난달 주요 신흥국 증시 중 한국 증시에서 외국인 투자자의 순매도 규모가 가장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투자자의 대표 참고지표인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신흥시장(EM) 지수 정기 변경(리밸런싱) 등에 따른 영향으로 보인다.

12일 유안타증권에 따르면 지난달 한국 증시에서 외국인 투자자는 30억2500만달러 순매도를 보였다. 주요 10개 신흥국 중 순매도 규모가 가장 컸다. 브라질(-21억1500만달러)과 인도네시아(-4억9300만달러), 필리핀(-2억5900만달러), 태국(-2억5500만달러) 등 순으로 순매도액이 컸다.

반면, 인도는 31억5000만달러 순매수를 보였고 대만 19억6000만달러, 파키스탄 900만달러 각각 매수 우위였다.

이달 들어서도 한국 증시에서 외국인 투자자의 '팔자'가 이어졌다.

이달 첫 주 한국 증시에서 외국인 투자자는 6억8200만달러어치 팔아치워 순매도 규모는 10개국 중 1위였다.

이처럼 한국 증시에서 외국인 투자자의 순매도가 두드러진 것은 지난달 단행된 MSCI 지수 정기 변경에 따른 영향이 가장 커 보인다.

지난달 26일 MSCI는 중국A주(중국 본토 증시 상장주식)의 EM 지수 3차 편입에 따른 지수 정기 변경을 단행했다.

이에 따라 EM 지수 내 한국 기업 비중이 줄게 돼 MSCI의 이벤트 전부터 한국 증시에서 글로벌 자금이 꾸준히 빠져나간 것이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외국인 투자자가 지난달 7일부터 이달 5일까지 21거래일 연속으로 '팔자' 행진을 벌였다.

11일(현지시간) 주식 거래가 시작된 사우디아라비아의 석유회사 아람코가 MSCI EM 지수에 새로 편입되면 한국 비중은 더 줄어들게 될 것으로 보여 외국인 투자자의 추가 매도 우려도 있다.

공원배 KB증권 연구원은 최근 보고서에서 "아람코가 MSCI EM 지수에 편입되면 중국의 비중 감소 폭이 0.15%p로 가장 크고 대만과 한국은 0.05%p의 비중 축소가 각각 예상된다"며 "이에 따른 패시브 자금의 매도 규모는 중국 6천411억원, 한국 2157억원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공 연구원은 그러나 "이런 자금유출이 한국 증시에 미칠 영향은 작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외국인, 지난달 신흥국 중 한국주식 가장 많이 팔았다
차현정기자 hjcha@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