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인베스트먼트, 인도네시아 국영 통신사와 공동운용 펀드 결성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KB금융그룹 계열사인 KB인베스트먼트는 지난 9일 인도네시아 최대 국영 통신그룹인 텔콤(Telkom)그룹과 공동운용 펀드(Centauri fund, 센타우리 펀드) 결성식을 가졌다고 11일 밝혔다.

이 날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텔콤 본사에서 개최된 행사에는 리리크 아드리안샤 텔콤그룹 최고경영자(CEO)와 KB금융그룹 이창권 전무 (CSO, 전략 총괄), 한국과 인도네시아 정부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센타우리 펀드는 동남아시아 지역의 새로운 투자생태계를 리드한다는 목표로 KB 금융그룹 산하 KB인베스트먼트와 텔콤 인도네시아 그룹 산하 투자사인 MDI 벤처스가 공동운용하게 된다.

센타우리 펀드는 연내 1차 결성 마무리 중에 있으며, 향후 추가 출자자 모집 등을 통해 최대 1억5000만달러 규모까지 조성 할 계획이다. 내년 1분기부터는 본격적인 투자가 집행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주요 투자분야는 핀테크, 이커머스(E-commerce), 빅데이터 등 혁신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으로 건별 투자금액 100만불에서 500만불 내외의 프리시리즈(Pre-Series) A부터 시리즈B 가 주요 투자 타깃이다.

KB인베스트먼트 관계자는 "센타우리 펀드는 동남아시아 지역의 혁신 스타트업에 투자하는 것에서 한걸음 더 나아가 양 그룹의 사업적 자산과 시너지를 추구할 수 있는 다양한 협업을 통해, 인프라가 취약한 시장에서 스타트업이 빠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진현진기자 2jinhj@dt.co.kr

KB인베스트먼트, 인도네시아 국영 통신사와 공동운용 펀드 결성
KB금융그룹 CSO 이창권 전무(왼쪽 네번째)가 지난 9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텔콤 본사에서 열린 펀드 결성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B금융그룹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