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연 측 "`보니하니` 최영수 폭행 아냐..장난일 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채연 측 "`보니하니` 최영수 폭행 아냐..장난일 뿐"
(사진=유튜브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 채널')

EBS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이하 보니하니)의 '하니'로 프로그램 진행을 맡고 있는 그룹 버스터즈 채연이 '당당맨' 최영수의 폭행 의혹을 일축했다.

11일 버스터즈의 소속사 마블링, JTG엔터테인먼트 측은 "워낙 친해서 장난을 쳤던 것"이라며 "채연이가 크게 걱정할 일은 아니라고 하더라. 걱정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고 밝혔다.

같은날 '보니하니' 측 또한 사과의 뜻을 전했다. 제작진은 "출연자 간 폭력은 발생하지 않았다"며 "출연자들끼리 허물없이 지내다보니 어제는 심한 장난으로 이어졌다. 이 과정에서 위협적으로 느껴지는 부분이 있었고 이는 분명한 잘못"이라고 밝혔다.

이어 "좀 더 주의를 기울이지 못한 점 깊이 사과드린다. 제작진과 출연자 모두 상황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으며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주의하겠다"라고 사과했다.

앞서 지난 10일 '보니하니'는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라이브 방송 중 최영수는 채연이 자신의 옷깃을 잡자 채연의 팔을 거세게 뿌리친 뒤 때리는 듯한 행동을 취했다. 이때 다른 출연자가 지나가며 화면이 가려졌고, 실제로 폭행이 일어났는지는 파악하기 어려웠다.그 다음 장면에서 채연은 뒤로 밀리며 왼쪽 어깨를 쓰다듬었고, 최영수는 밖으로 나갔다. 해당 장면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확산됐고, 일부 누리꾼들은 최영수의 하차를 요구하기도 했다.

현재 해당 영상은 유튜브에서 삭제된 상태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