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섹션TV` 이영애 "아들, 배우 엄마에 무관심..딸은 좋아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섹션TV` 이영애 "아들, 배우 엄마에 무관심..딸은 좋아해"
'섹션TV' 이영애 (사진=MBC 제공)

'나를 찾아줘'로 스크린에 복귀하는 배우 이영애가 쌍둥이 자녀를 언급했다.

28일 방송되는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영화 '나를 찾아줘'로 관객들을 찾는 배우 이영애와 유재명의 인터뷰가 공개된다.

영화 '나를 찾아줘'는 6년 전 실종된 아들을 봤다는 연락을 받은 정연(이영애 분)이 낯선 곳, 낯선 이들 속에서 아이를 찾아 나서며 시작되는 스릴러로 배우 이영애가 14년 만에 복귀해 큰 화제를 모은 작품이다. 이영애는 잃어버린 아들을 찾아 낯선 곳에 가서 사람들을 만나게 되는 정연 역을, 유재명은 자신만의 논리나 질서를 가지고 유지해오던 곳이 정연의 등장으로 균열이 생기자 못마땅해하는 홍경장 역을 맡았다.

진행된 인터뷰에서 유재명은 "이영애의 캐스팅 소식을 듣고 현실인지 아닌지 구별을 못할 정도로 떨렸다"고 회상했다. 그는 "촬영이 끝나고 나서야 작업했다는 실감이 들었다"며 이영애와의 호흡을 맞출 수 있어 영광이었다고 밝혔다. 유재명은 "맡은 인물의 감정 상태가 극단적인 상태이기도 해서 이영애와 일부러 거리감을 뒀었다"고 덧붙였다.

이영애는 "다음 작품에서는 유재명과 서로 친숙한 사이로 나와도 케미가 좋을 것 같다"며 "아이들이 아직 엄마 손을 많이 필요로 하는 나이라 촬영이 끝나고 회식을 자주 하지 못했다"고 아쉬워했다.

실제 두 아이의 엄마인 이영애는 "아이들이 엄마가 배우인 걸 안다"며 "아들은 무관심한데, 딸은 좋아한다"며 웃었다.

이영애와 유재명의 자세한 인터뷰는 28일 오후 11시 10분 '섹션TV 연예통신'에서 확인 가능하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