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 살해과정 설명 요구받자 "검사님 무서워서 못하겠다" 진술거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고유정, 살해과정 설명 요구받자 "검사님 무서워서 못하겠다" 진술거부
고유정(사진=연합뉴스)

전 남편 살해 혐의로 구속 기소된 고유정(36)이 법정에서 진술거부권을 행사했다.

고씨는 18일 오후 제주지법 형사2부(정봉기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찰이 피고인 신문을 진행하며 우발적으로 살해하게 된 과정에 대해 설명해달라고 하자 "꺼내고 싶지 않은 기억"이라며 진술거부 의사를 밝혔다.

고씨는 "경찰 조사 때 했던 내용과 같다. 그 사람이 저녁 식사하는 과정에도 남았고, 미친x처럼 정말 저항하는 과정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고씨는 울먹이며 결심공판 연기를 요구했다. 하지만 재판부가 예정된 재판 일정을 미룰 수 없다고 하자 그는 "검사님 무서워서 진술을 못하겠다. 불쌍한 내 새끼가 있는 공간에서 어떻게…일부러 그런 것이 아니다"라고 호소했다.

고씨는 검찰의 모든 질문에 답변을 거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결국 재판부는 변호인의 요청에 따라 잠시 재판을 휴정했다.

한편, 고씨는 지난 3월 2일 오전 4∼6시께 의붓아들 A군이 잠을 자는 사이 몸을 눌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이어 지난 5월 25일 오후 8시 10분부터 9시 50분 사이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 강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하고 버린 혐의(살인·사체손괴·은닉)도 받고 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