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에 공천까지 잡음 분출하는 한국당, 상승세 꺾이고 급하락세

한국당, 10주만에 20%대로 주저앉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자유한국당이 '보수통합'을 이끌어갈 동력부족으로 상승세가 꺾였다.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얼미터가 14일 발표한 11월 2주차 주중 잠정집계(tbs 의뢰·조사기간 11~13일·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에서 한국당 지지율은 29.7%로 3.9%포인트나 떨어졌다. 9월1주차 이후 10주만에 20%대로 내려 앉았다. 중도층·보수층, 20대·30대·50대·60대이상, 호남·충청·경인·서울·부산경남(PK)·대구경북(TK) 등 대부분의 지역·계층에서 지지층이 이탈했다. 한국당은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재원 의원의 '막말 논란'으로 한 차례 곤욕을 치렀고, 권성동 의원과 장제원 의원이 통합추진단장으로 내정된 원유철 의원에 반대 의사를 표명하는 등 통합과 관련된 잡음이 끊이질 않고 있다. 통합의 카운터파트인 바른미래당 비당권파가 통합 대신 신당 창당으로 무게중심을 옮겨가면서 통합 화두를 띄울 뒷심도 부족하다는 전망이 나오면서 지지율 하락요인이 된 것으로 분석된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39.4%로 1.6% 포인트 올라 2주 만에 반등했다. 민주당은 진보층과 보수층에서는 하락세를 보였으나 중도층이 결집하며 상승세를 이끌었다. 이자스민 전 의원을 영입한 정의당은 4주째 상승세를 이어가며 6%대로 올라섰다. 정의당 지지율은 6.3%로 1.0%포인트 올랐다. 바른미래당 역시 0.8%포인트 오르며 5.9%를 기록했고, 우리공화당은 0.7%포인트 오르며 2.1%로 민주평화당을 앞질렀다. 평화당은 0.1% 포인트 떨어지며 1.5% 지지율을 보였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평가는 긍정평가가 47.3%로 2.8% 포인트 올랐고, 부정평가는 48.8%로 3.4% 포인트 내렸다. 아직 부정평가가 앞서고 있으나 지지율 상승폭이 커지면서 긍·부정 격차는 7.7%포인트에서 1.5% 포인트로 상당폭 좁혀졌다. 문 대통령이 모친상 이후 여야 5당 대표와 청와대 만찬을 진행하며 소통 행보를 이어간 것과, 3개월 연속 고용지표가 호조를 보이고 있는 것이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통합에 공천까지 잡음 분출하는 한국당, 상승세 꺾이고 급하락세
11월2주차 주중 잠정집계 정당 지지도/리얼미터 제공





통합에 공천까지 잡음 분출하는 한국당, 상승세 꺾이고 급하락세
11월 2주차 주중 잠정집계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리얼미터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