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타일러 일침 “영화 ‘82년생 김지영’, 왜 논란인지 공감 안 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타일러 일침 “영화 ‘82년생 김지영’, 왜 논란인지 공감 안 돼”
타일러 일침(사진=tvN '김현정의 쎈터:뷰' 방송화면 캡처)

미국 출신 방송인 타일러 라쉬가 영화 '82년생 김지영'을 둘러싼 논란에 일침을 가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tvN 시사교양 '김현정의 쎈터:뷰'에는 김준일 기자와 타일러가 출연했다. 이들은 백인의 해시태그로 본 이주의 이슈를 알아봤고, 방청객들은 다양한 해시태그 중에 '82년생 김지영'을 꼽았다.

개봉 전부터 화제를 모았던 이 영화는 앞서 3년 전 발간돼 100만부 이상 팔린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1982년생 김지영이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이날 김준일 기자는 '82년생 김지영'과 관련된 논란에 대해 3가지로 나눠 말했다. 그는 "가장 먼저 주목해야 할 점은 '82년생 김지영'은 이미 평점 테러 수준을 넘었다는 것"이라며 "영화 개봉도 전에 평점 테러를 당했다. 영화에 공감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최하점을 주며 평점을 낮추는 작업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에 반해 관람객 평점은 평균 9점이 넘는다. 남녀를 불문하고 사람들에게 공감을 준다는 걸 반증한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기자는 "노동사회연구소가 2017년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82년생 여성의 대부분은 고학력자임에도 불구하고 경제활동을 못 하고 있다. 작품 밖 실제 82년생 여성들의 사회적 문제를 지적하면서, 영화의 내용이 전혀 허구가 아닌 팩트에 기반해서 나온 가공의 이야기임을 알 수 있다"고 밝혔다.

타일러 라쉬 역시 "영화는 이해하기 어려운 현실적인 모습을 그대로 보여줬을 뿐이다. 뭐가 그렇게 논란거리인지 공감이 안 된다"며 이해할 수 없는 반응을 보였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