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범준 댓글논란, 송승아 `82년생 김지영` 기대에 `????` 반응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장범준 댓글논란, 송승아 `82년생 김지영` 기대에 `????` 반응
장범준 댓글논란(사진=송승아 인스타그램 캡처)

가수 장범준이 영화 '82년생 김지영'을 기대하는 아내 송승아의 SNS 게시물에 댓글을 남겨 논란이 되고 있다.

장범준 댓글논란, 송승아 `82년생 김지영` 기대에 `????` 반응
(사진=송승아 인스타그램 캡처)

송승아는 '82년생 김지영' 개봉을 하루 앞둔 지난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82년생 김지영 모두가 알지만 아무도 몰랐던. 무슨 말인지 참 알 거 같네. 내일아 빨리 와"라는 글과 함께 영화 포스터를 올렸다.

이 글에 남편 장범준은 "????"라는 댓글을 남겼다.

이후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장범준의 반응을 두고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또 누리꾼들은 "이슈가 되고 있는 영환데 물음표? 영화에 부정적인 거냐" "댓글 의미가 뭐냐" 등 의문을 제기했다. 반면 또 다른 누리꾼들은 "웃자고 남긴 글에 죽자고 덤벼든다" "악플 달지 마라" 등의 댓글로 반박했다.

해당 게시물이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로 확산되자, 송승아는 게시물을 삭제했다.

한편 23일 개봉한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동명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