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한화생명 `일감 몰아주기` 심각

"총수 富 대물림 악용… 건전성 악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대기업 계열 보험회사가 자산운용·퇴직연금·부동산관리용역의 대부분을 계열사에 위탁해 '일감 몰아주기'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16일 국회 정무위원회 정재호 의원(더불어민주당)실에 따르면 지난 8월 기준 23개 생명보험사, 손해보험사의 계열사 위탁운용액은 전체 운용액의 84%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2016년 대비 계열사의 위탁운용액이 증가한 22개 회사 중 13개 회사가 2016년 대비 계열사 위탁운용 비율이 증가한 수치다.

이 같은 현상은 특히 이른바 '총수 있는 대규모기업집단', 즉 재벌 계열 보험사에서 두드러졌다. 업계 1위인 삼성생명의 경우 총 운용액 166조여원 중 149조4000억원(전체의 90%)을 삼성자산운용 등에 위탁하고 있었고, 업계 2위 한화생명 역시 118조3000억원 중 107조3000억원(전체의 91%)을 한화자산운용에게 맡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재호 의원은 "재벌 계열 금융회사의 일감 몰아주기 비중이 지나치게 높은 것은 총수 일가 재산을 불리거나 부를 편법적으로 대물림하는 수단으로 악용될 수 있다"면서 "특히 계열사에 편중된 자산운용 위탁은 수익률 하락을 불러 보험회사의 건전성을 악화시키는 원인이 될 수 있다"고 비판했다.

심화영기자 doroth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