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미가 주도한 코스닥 바이오주 급등에도 외국인은 ‘외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차현정 기자] 제약·바이오주가 최근 개인투자자의 매수세에 주가가 급등하고 있지만, 외국인들은 여전히 외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8일 현재 코스닥 시가총액 20위 이내 주요 제약·바이오주 7개 종목의 주가는 8월 말 대비 평균 32.32% 상승했다.

이 기간 코스피는 3.99% 오르고 코스닥은 4.07% 상승한 점에 비춰보면 급등세라고 해도 지나치지 않은 셈이다.

종목별로 보면 에이치엘비 주가가 157.99% 뛰어올랐고 신라젠(55.71%), 셀트리온헬스케어(24.86%), 셀트리온제약(22.51%), 메디톡스(3.84%), 휴젤(2.64%) 등 순으로 상승률이 높았다.

이들 종목의 상승세는 대체로 개인이 이끌고 있다.

실제로 이 기간 코스닥시장에서 개인이 가장 많이 사들인 종목은 헬릭스미스로, 순매수액이 약 1205억원에 달했다.

이에 비해 외국인은 헬릭스미스 주식을 약 928억원어치를 순매도했고 기관투자자도 260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신라젠 주식도 개인은 약 364억원어치 사들였으나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289억원, 79억원을 순매도했다.

개인은 셀트리온헬스케어도 158억원어치 사들였고 셀트리온제약(195억원)이나 메디톡스(167억원)도 순매수했다. 외국인은 이들 종목도 순매도했다.

결국 제약·바이오주의 최근 급등은 개인 투자자의 매수에 의한 것이다.

그러나 최근 주가가 급등한 만큼 무분별하게 뛰어들면 위험할 수도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특히 신약 개발 재료로 주가가 급등한 바이오 업체 가운데는 아직 이렇다 할 영업 실적이 없는 경우도 적지 않다.

이달미 SK증권 연구원은 "신약 개발의 성공확률은 1만분의 1 정도로 굉장히 낮다"며 "이미 상당수의 리스크가 노출된 현시점에서는 해외 기술수출 등을 통해 성과가 검증된 기업을 중심으로 '옥석 가리기'에 들어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바이오주 주가는 신약 임상 관련 소식이 전해질 때마다 '롤러코스터'를 타고 있다. 예컨대 헬릭스미스는 당뇨병성신경병증 치료제 후보물질인 '엔젠시스'(VM202-DPN)의 글로벌 임상 3상 과정에서 일부 환자가 위약과 약물을 혼용했을 가능성이 발견되면서 이틀 연속 하한가를 기록하는 등 한동안 급락했다. 그러나 회사 측에서 별도 임상인 3-1B상을 통해 유효성을 검증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다시 주가가 급등했다.

신라젠도 신약 '펙사벡'의 간암 임상 3상 시험과 관련해 임상시험 중단을 권고받았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주가가 폭락했지만 자산운용사 블랙록 펀드 어드바이저스(BlackRock Fund Advisors)가 지분을 늘렸다는 소식에 재차 급등했다.

차현정기자 hjcha@dt.co.kr

개미가 주도한 코스닥 바이오주 급등에도 외국인은 ‘외면’
개발경기 성남시의 제약 벤처기업에서 연구원이 제품 개발과 관련된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