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숙, 이언주에 이어 `조국 해임` 외치며 삭발…황교안 격려 방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이 11알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하며 삭발을 했다. 전날 이언주 무소속 의원이 같은 이유로 삭발한 지 하루 만이다.

박 의원은 이날 국회 본청 계단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부의 부당함을 알리고자 삭발을 하려고 한다"며 "많은 국민이 분노하고 있는 지금, 야당으로서의 책무와 국민의 명령이라고 생각하고 내린 결정"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민주주의는커녕 기본 상식마저 무너지고 있는 대한민국의 현실을 보며 참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역사상 가장 많은 의혹이 제기된 조국 후보자에 대해 임명을 강행하는 아주 나쁜 선례를 남겼다"고 비판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가 지금까지 줄곧 외쳐온 평등, 공정, 정의는 그저 자신들의 정치적 활동을 돋보이게 하기 위한 레토릭에 불과했다는 것을 만천하에 드러낸 것"이라며 "범죄 피의자를 법무장관에 앉히면서 '개혁'을 입에 담는다는 것은 국민에 대한 선전포고"라고 일갈했다.

박 의원은 "삭발을 한다고 하루아침에 세상이 바뀌지는 않겠지만 우리들의 이 작은 몸부림이 건국 이후 지난 70년간 세계 역사에 유례없는 기적의 발전을 이루었으나 그 모든 것이 빠르게 무너지고 있는 우리 대한민국을 다시 일으켜 세우는, 작은 밀알이 되고자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요구한다. 즉시 조국 장관을 해임하고 국민들께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박 의원은 국민들에게 "자신들만이 정의요, 절대 선이라는 망상에 사로잡혀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와 시장 경제를 뿌리까지, 무차별적으로 마구 훼손하고 있는 문재인 정권 퇴진에 함께 해달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이날 삭발식에는 황교안 대표와 김도읍 비서실장, 김성태 전 원내대표,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 등 전·현직 한국당 지도부의 격려 방문도 이어졌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표 중진의원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박 의원의 삭발과 관련해 "문재인 정권의 무도함에 대해 제도권 내 저항을 넘어선 저항이 필요하다는 수순으로 가고 있지 않나 하는 심각한 우려가 있다"며 "성숙한 민주주의와 성숙한 법치주의에서 도저히 상상할 수 없는 일들이 나오기 때문에, 이러한 부분에 대한 저항의 표현"이라고 말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박인숙, 이언주에 이어 `조국 해임` 외치며 삭발…황교안 격려 방문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이 11일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해임을 요구하며 삭발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