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코퍼레이션 2대 주주 지분 통째 매물 나와…"증여세 부담 때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 대림그룹의 지주사인 대림코퍼레이션의 2대 주주 지분이 통째 매물로 나왔다.

11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재단법인 통일과나눔은 2016년 10월 이준용 대림그룹 명예회장으로 기부받은 대림코퍼레이션 지분 32.6% 전량(343만7348주)을 제삼자에 매각하기로 했다.

재단은 삼정KPMG를 매각 자문사로 두고 대림그룹 지주사인 대림코퍼레이션의 지분 전량에 대한 인수의향서를 16일까지 접수한다.

재단은 증여세 부담 때문에 이같이 매물을 내놨다고 설명했다. 재단법인은 국내 법인으로부터 주식을 출연받으면 지분의 10% 초과분에 대해 증여세를 내야 하지만, 3년 이내에 팔면 증여세를 면제받는다.

비상장사인 대림코퍼레이션의 2년 전 평가액은 3000억원으로, 재단이 지분을 매각하지 않으면 증여세 부담이 최대 1450억원에 달한다.

이준용 대림그룹 명예회장은 2015년 8월 통일운동을 위한 공식 기부금 모집단체인 통일과나눔 재단에 사재를 모두 기부하겠다고 밝혔고 이에 따라 2016년 10월 이 회장의 대림코퍼레이션 지분 전량이 재단 소유가 됐다.

대림코퍼레이션은 대림산업의 지분 약 21.7%를 보유하고 있다.

지분이 제삼자에 매각되더라도 이해욱 대림산업 회장(지분 52.3%)의 직접적인 경영권에는 변동이 없겠지만 매수자는 이사 선·해임이나 정관변경, 합병계약서 승인 등 주주총회 특별결의 사안에 대해서는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을 전망이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대림코퍼레이션 2대 주주 지분 통째 매물 나와…"증여세 부담 때문"
대림그룹의 지주사인 대림코퍼레이션의 2대 주주 지분이 통째 매물로 나왔다. 사진은 대림산업 전경.<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