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올해 경제성장률 달성 쉽지 않다...가용한 모든 수단 동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 달성과 관련해 "2.4%를 제시했지만, 여러 여건상 달성하기 쉽지 않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9일 추석에 앞서 민생 물가 현장 점검을 위해 찾은 충남 공주 산성시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정부는 가용한 모든 정책 수단을 동원해 최대한 성장률을 끌어올리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부는 성장률 전망치를 그때그때 수정하지 않는다"며 "여러 민간기관의 전망을 참고하면서 최대한 목표 달성을 위해 노력하는 게 국민에 대한 보답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우리나라 잠재성장률 하락과 관련해서는 "경제가 성숙하면서 자연스럽게 나타나는 현상이지만 자본과 노동 기여도가 점점 떨어지는 것이 사실"이라며 "특히 총요소생산성이 떨어지는 점이 심각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한국은행은 이날 보고서를 통해 지난 7월 공개한 2019∼2020년 연평균 잠재성장률 2.5∼2.6% 추정 결과에 대한 세부 설명을 발표했다.

그는 "노동이나 자본 기여도가 늘어날 수 있도록 저출산대책을 포함한 국내 투자 제고를 위해 노력하겠다"며 "혁신성장, 미래 대비 등 총요소 생산성을 높이는 대책에도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오늘 원/달러 환율이 1190원대에서 비교적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줘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며 "세계 경제 변동성과 불확실성이 커지며 1200원 이상 올라가며 불안정했지만, 안정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보다 3.9원 내린 1,193.0원에 장을 마쳤다.

그는 "그렇지만 정부는 미중 무역갈등, 일본 무역 보복,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 신흥국 경제 위기 등에 있어서 항상 경각심을 가지고 모니터링을 하겠다"며 "혹시나 시장이 예측하지 못한 변동성이 확대되는 데 대비해 늘 시장 안정 조치를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김승룡기자 srkim@dt.co.kr



홍남기 "올해 경제성장률 달성 쉽지 않다...가용한 모든 수단 동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9일 오후 충남 공주 산성시장을 찾아 복지시설에서 생활하는 청소년들이 먹을 음식을 사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