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준, 거짓 증언과 양심을 거론할 자격이 되나?"…서연미 아나운서 재반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유승준, 거짓 증언과 양심을 거론할 자격이 되나?"…서연미 아나운서 재반박
유승준과 서연미 아나운서(사진=각 SNS 계정 캡처)

유승준의 공개사과 요구에 서연미 아나운서가 재반박했다.

서 아나운서는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전 국민 앞에서 사실이 아닌 것을 사실인 것처럼 대국민 사기극 연출한 분이 '거짓 증언'과 '양심'을 거론할 자격이 있는지 되묻고 싶다"고 반문했다.

그는 "누군가가 자신의 커리어만을 생각해 거짓말을 할 때, 정직하게 군대 간 수 십만 남성들의 마음은 무너져 내리지 않았을까"라며 "육군으로 현역 입대한 남동생이 첫 면회 갔을 때 누나 얼굴 보고 찔찔 울던 게 생각 나 마음이 아프다"고 자신의 경험담을 꺼내놨다.

지난 7월 서연미 아나운서가 자신이 출연한 CBS '댓꿀쇼PLUS'에서 유승준의 팬이었음을 밝히며 그에 대한 실망을 언급했고 이에 대해 유승준이 공개 사과를 요구하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서 아나운서는 재반박 글을 올린 뒤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