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 재팬`에 항공권 가격↓…"일본→서울 편도 1만1000원짜리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노 재팬`에 항공권 가격↓…"일본→서울 편도 1만1000원짜리도"
4일 인천국제공항 탑승수속 카운터가 일본행 항공기 수속 시간임에도 비교적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지난달 인천공항을 통해 일본에 다녀온 여객 수가 96만9천명으로 작년 같은 달(120만명)보다 19.5% 줄었다고 4일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에서 일본 여행 거부 운동이 확산해 한국과 일본을 잇는 항공편 수요가 급감한 가운데 일본에서 서울로 가는 1만원대 편도 항공권이 등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가 항공사 '이나'를 운영하는 도쿄도(東京都) 소재 에어플러스에 따르면 9월에 일본 후쿠오카(福岡)나 이바라키(茨城)에서 서울로 가는 가장 싼 편도 항공권 가격이 1000엔(약 1만1167원, 유류할증료·세금 별도)이라고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 신문(닛케이) 이 7일 보도했다.

오사카(大阪)의 간사이(關西) 공항과 도쿄 인근 나리타(成田)공항에서 서울로 가는 가장 싼 편도 항공권은 1500엔 정도로 전년보다 60∼80% 싸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유류할증료와 각종 세금을 포함하면 8000∼1만2000엔(약 8만9334∼13만4000원) 정도로 서울을 왕복할 수 있다고 닛케이는 전했다.

도쿄 신주쿠(新宿) 소재 온라인 여행사인 에아토리가 판매하는 한국과 일본을 연결하는 9월 항공권 가격은 전 노선 평균이 2만3000∼2만4000엔(24만6834∼26만8000원, 유류할증료 각종 세금 별도)으로 전년 동기보다 20∼30% 낮은 수준이라고 닛케이는 밝혔다.

한국과 일본을 연결하는 항공권 가격이 급락한 것은 일본이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를 강화하는 등 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사실상의 보복 조치를 단행한 후 한국인들이 일본 여행을 거부해 항공권 수요가 줄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닛케이는 9월에 추석 연휴가 있어서 통상적이라면 일본을 여행하는 한국인이 늘어나지만 이번에는 그렇지 않다면서 "9월 예약 수는 전년보다 80% 전후로 줄었다"는 모두투어네트워크 일본 지사 측의 설명을 전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