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새 아파트 청약경쟁률 이끈 지역은 ‘서울·대전·대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이상현 기자] 올해 새 아파트 분양시장의 열기를 이끈 지역은 서울, 대전, 대구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양지영R&C연구소가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금융결제원 아파트투유 청약경쟁률 자료를 분석한 결과 전국 1순위 평균 청약경쟁률에서 상위 10곳의 단지 중 서울이 5곳, 대구가 3곳, 대전이 2곳으로 나타났다.

올해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한 단지는 서울 당산센트럴아이파크로 1순위 평균 경쟁률이 919.5대 1을 기록했다.

이어 대구 복현동 복현자이가 908.3대 1을 기록했다. 이 밖에 서울 고덕자이 890대 1, 대구 남산롯데캐슬센트럴스카이 876.44대 1, 대전 e편한세상 둔신 796.25대 1 순이었다.

양지영R&C연구소는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등으로 새 아파트의 희소가치가 더 높아지면서 입지가 뛰어난 단지들은 청약통장이 여전히 몰리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올해 새 아파트 청약경쟁률 이끈 지역은 ‘서울·대전·대구’
올해 전국 청약경쟁률 상위 10곳 단지. <양지영R&C 연구소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