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상장사 채용 5.8% 줄인다

대기업도 1년만에 축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올 하반기 대졸 신입사원 채용 규모가 지난해보다 큰 폭으로 줄어들 것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9일 취업포털 인크루트에 따르면 최근 상장사 2212곳을 대상으로 채용 계획을 조사한 결과, 응답한 699개사 가운데 66.8%가 올 하반기 신입사원 채용 계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 채용계획이 없다는 상장사도 11.2%나 됐으며, 나머지 22.0%는 아직 확정하지 않은 상태라고 답했다. 전체 예상 채용 규모는 총 4만4821명으로, 지난해 조사 때(4만7천580명)보다 5.8%나 감소했다.

대기업의 경우 하반기 채용 계획을 세운 곳이 전체의 79.2%로, 지난해(91.1%)보다 11.9%포인트나 낮은 비율을 기록했다. 채용 규모도 작년보다 4.1% 감소한 4만2836명에 그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에는 10대 그룹 계열사들을 중심으로 정부의 일자리 정책에 '화답'하면서 고용 시장의 숨통을 틔웠으나 1년 만에 대기업들이 다시 채용 축소에 돌입한 것으로 풀이됐다.

인크루트는 "고용시장을 견인하는 역할을 하는 대기업의 채용 축소는 고용시장의 적신호"라고 평가했다.

대기업 뿐만 아니라 중견·중소기업의 사정은 더 나쁜 것으로 나타났다. 중견기업 채용 예정 규모는 지난해보다 21.7% 줄어든 1393명, 중소기업은 48.6%나 감소한 592명에 그쳤다.

이에 대해 인크루트는 "중견·중소기업은 경기 침체 속에서 최저임금 인상, 근로시간 단축 등 변수들이 맞물리며 채용 규모를 극명하게 줄인 것으로 보인다"며 "'고용 쇼크'를 넘어선 '고용 증발'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김수연기자 newsnews@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