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수출품, 가격경쟁력 높은데 품질우위 상품은 日 `절반 수준`

한경연, 제조업 국제비교 보고서
작년 156개 그쳐 日·獨보다 부족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韓 수출품, 가격경쟁력 높은데 품질우위 상품은 日 `절반 수준`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우리 제조업의 수출경쟁력을 분석한 결과 '품질경쟁력 우위'에 있는 상품군이 일본과 독일보다 현저하게 부족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18일 '제조업 수출경쟁력 점검과 국제비교' 보고서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보고서는 지난해 기준 한국의 1000대 제조업 수출상품군 가운데 품질경쟁력이 우위로 분석된 상품군은 156개로 일본(301개)의 51.8%, 독일(441개)의 35.4% 수준에 그쳤다고 밝혔다.

아울러 수출가격이 수입가격보다 낮으면서도 무역수지가 적자인 '품질경쟁력 열위' 상품군의 수는 한국이 264개로 일본(130개)의 2배, 독일(65개)의 4배에 이른다고 덧붙였다.

보고서는 수출입 단가를 계산해 이를 기초로 수출 상품의 경쟁력을 품질과 가격 측면에서 분석했다.

세계시장보다 높은 가격에도 무역수지가 흑자인 상품군을 '품질경쟁력 우위'로 분류했다.

다만 수출가격이 수입가격보다 낮으면서 무역수지가 흑자인 '가격경쟁력 우위' 상품군은 한국이 217개로 일본(134개)과 독일(139개)의 약 1.6배 수준인 것으로 분석됐다.

이태규 한경연 연구위원은 "노동비용 상승을 포함해 제조 비용이 갈수록 증가하는 한국으로서는 보다 많은 상품에서 품질경쟁력 우위를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며 "고품질 상품 중심의 수출 구조를 가진 일본과 독일은 품질경쟁력 우위의 상품 수가 많고, 품질경쟁력 열위의 상품 수가 적다는 점에서 제조경쟁력을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보고서는 아울러 최근 일본과의 경제 갈등으로 관심사로 떠오른 소재·부품·기초장비 부문의 취약성도 수출경쟁력 분석에서 확인했다고 지적했다.

전자공업에 쓰이는 화학품과 정밀공작기계, 반도체 장비 및 부품, 기계 부품, 광학기기, 정밀측정기기 등 중요 상품군에서 한국은 '가격경쟁력 열위' 또는 '품질경쟁력 열위'인 반면, 일본과 독일은 이들 품목에서 대부분 '품질경쟁력 우위' 또는 '가격경쟁력 우위'로 분석됐다.

이 연구위원은 "일본은 이들 소재·부품·기초장비 상품군에서 수출 규모로도 한국을 압도한다"며 "중소·중견기업의 연구개발 투자 확대가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