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핵찌 별풍선 논란→눈물 해명 "별풍선 주작, 돈세탁..모두 사실 아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BJ핵찌 별풍선 논란→눈물 해명 "별풍선 주작, 돈세탁..모두 사실 아냐"
BJ핵찌 별풍선논란 (사진=BJ핵찌 아프리카TV 방송화면)

아프리카 TV BJ핵찌가 시청자로부터 1억 2천만원 상당의 별풍선을 받아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당사자 BJ핵찌가 해명에 나섰다.

30일 아프리카TV BJ핵찌는 개인 방송을 켜고 "내가 왜 해명을 해야 하는지 모르겠다. 사실 설명이라는 표현이 더 맞을 것 같다"고 말했다.

BJ 핵찌는 "별풍선 주작, 별풍깡, 돈 세탁 같은 의혹이 있다. 모두 사실이 아니다. 여러 댓글로 욕을 먹고 있는 나도 너무 힘들다. 이런 일이 처음이라 당황스러워서 잠도 못 잤다. 내가 왜 욕을 먹어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호소하며 눈물을 흘렸다.

지난 29일 BJ핵찌는 아프리카 TV 생방송 도중 한 시청자로부터 1억 2천만 원에 달하는 별풍선을 선물 받아 화제를 모았다. BJ핵찌에게 선물을 준 시청자는 별풍선을 1만 개, 3만 개, 5만 개 단위로 지속적으로 선물했고, 최종적으로 선물한 별풍선은 120만 개가 됐다. 이는 총 1억 2천만 원이라는 금액이다.

그가 엄청난 액수의 별풍선을 선물받자, 일각에서는 돈세탁 의혹과 더불어 그녀가 방송을 시작한지 4개월밖에 되지 않는 신인BJ라는 점을 지적하며 노이즈마케팅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방송 이후 논란이 커지자 그에게 별풍선을 선물한 시청자는 같은날 아프리카TV 게시판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그는 "우연히 BJ핵찌의 먹방 영상을 보게 됐다. 젊은 친구의 밝고 유쾌한 모습이 평생 일하며 살아온 나에게 큰 힘이 됐다. 작은 힘이 돼 주고 싶었고 BJ핵찌를 도와줄 방법이 없을까 고민했다. 이슈를 만들어 BJ핵찌의 인지도를 높이고 싶었다. 다른 분들에게 불쾌함을 줄 수 있다는 생각을 못해 사죄드린다"며 "어디까지나 단독행동이었고 여러 추측은 한 젊은 사회초년생에게 큰 상처가 될 수 있다는 점을 알아줬으면 한다"고 밝혔다.

한편 BJ핵찌는 지난 4월부터 먹방, 토크 등을 소재로 아프리카TV에서 개인 방송을 진행하고 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