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미 악성종양·시험관 시술 실패 고백 "스스로에게 실망했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신동미 악성종양·시험관 시술 실패 고백 "스스로에게 실망했다"
신동미 악성종양 (사진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방송화면 캡처)

배우 신동미가 악성 종양, 시험관 시술 실패 등 자신의 아픔을 진솔하게 고백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신동미가 '세상을 바꾸는 15분'로 첫 강연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강연 전 잔뜩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던 신동미는 막상 강연이 시작되자 평정심을 유지하고 여유롭게 자신의 이야기를 시작했다. 신동미는 "'나는 누구인가'라는 질문을 스스로에게 가장 많이 했다"라며 길었던 무명시절에 대해 이야기했다.

한 번의 절망을 겪은 후 바닥부터 시작하는 마음로 연극과 뮤지컬 등 장르를 넘나들며 다양한 작품에 참여했다는 신동미는 "뮤지컬에서 만난 남편과 결혼했고, 출연한 독립영화가 영화제에서 상을 수상하고, 해외 영화제에 초청됐다"며 노력이 빛을 발하게 됐음을 알렸다.

그러나 신동미에게 바로 시련이 찾아왔다고. 그녀는 작년 정기검진을 통해 자신에게 악성종양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털어놓으며 "설상가상으로 준비했던 시험관 수술 역시 실패하면서 끝없는 절망에 빠졌다. 하늘이 무너지는 줄 알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동미는 "나이가 있다 보니까 아이를 갖고 싶어서 열심히 준비했는데 시술이 실패했다. 사람으로서 여자로서 완전히 자존감이 바닥을 쳤다"며 "이 두 사건이 내 삶에 영향을 크게 미쳤다. 연기에 집중할 수 없고 연기는 산으로 갔고 스스로에게 자꾸 실망하게 됐다"고 말했다.

신동미는 남편 허규에게 "'진짜 이 길이 내 길이 맞는 걸까? 다른 직업을 찾아볼까"하고 고민을 이야기하던 중 아이러니하게도 작품으로 KBS2 '왜그래 풍상씨'가 들어왔다고 한다. 신동미는 동경하던 작가의 주연급 배역을 맡았음에도 즐거워하지 못했지만, 자신의 연기를 본 누군가가 위안을 얻었다는 사실을 알고 조금씩 자존감이 다시 생겼다고 말했다.

신동미는 스튜디오에서 악성 종양 판정에 대해 "사실 부모님도 모르신다"라며 "당시 악성종양으로 발견됐는데 지금은 아니다. 추적 관찰하는 상태다. 3개월마다 검진을 받는다"고 설명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