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창석·이채은 열애, `연애의맛` 2호 커플 탄생..`달달♥` 이마키스까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오창석·이채은 열애, `연애의맛` 2호 커플 탄생..`달달♥` 이마키스까지
오창석 이채은 열애(사진=LG트윈스 인스타그램 캡처)

'연애의맛2' 공식커플이 탄생했다. 달달한 열애를 시작한 주인공은 바로 배우 오창석과 모델 이채은이다.

오창석과 이채은은 지난 2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LG 트윈스의 경기에 앞서 각각 시구자와 시타자로 참석했다.

이날 오창석은 시구에 앞서 이채은과 실제 연인인지, 방송 연인인지를 묻는 사회자의 질문에 "공식적으로 연애하기로 했다"고 열애 사실을 깜짝 발표해 현장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오창석 소속사 PF컴퍼니 관계자는 "오창석과 이채은이 교제하는 게 사실이다. 두 사람의 정확한 교제 시기는 알 수 없으나 최근 연인으로 발전했다"고 밝히며 열애 사실을 공식화했다.

오창석 이채은 커플의 서로를 향한 애정은 시구와 시타를 마친 후에도 확인할 수 있었다. 두 사람은 관중석으로 향해 야구 경기를 관람했다. 키스타임 이벤트 도중 이들의 모습이 카메라에 잡히자, 오창석은 이채은의 이마에 입을 맞추며 이채은에 대한 애정을 가감없이 보여줬다.

오창석·이채은 열애, `연애의맛` 2호 커플 탄생..`달달♥` 이마키스까지
오창석 이채은 열애 (사진=TV조선 '우리가 잊고 지냈던 두번째 : 연애의 맛' 방송화면 캡처)

앞서 오창석과 이채은은 지난 5월 TV조선 '우리가 잊고 지냈던 두번째 : 연애의 맛(연애의 맛2)'를 통해 만났다. 이채은은 오창석보다 13살 연하인 1995년생으로, 유치원 교사로 일하다 전향해 현재는 모델로 일하고 있다.

오창석과 이채은은 첫 만남부터 서로에 대한 호감을 드러냈다. 첫 만남 당시 오창석은 이채은과 만나기 전 상대가 마음에 들면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주문하겠다고 했고 이채은이 등장하자 "아주 차가운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달라"면서 호감을 아낌없이 표현했다. 최근 방송에서도 두사람의 달달함은 여전했다. 오창석은 이채은을 자신의 드라마 촬영장에 초대해 지인들에게 소개해고, 이채은은 현장 스태프들을 싹싹하게 챙겨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내기도 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