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혜진 여권사진 공개 "풋풋했던 낭랑 18세 혜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혜진 여권사진 공개 "풋풋했던 낭랑 18세 혜진"
한혜진 여권사진 [사진=tvN '더 짠내투어' 방송화면 캡처]

'더 짠내투어' 한혜진이 풋풋한 18세 시절이 담긴 여권사진을 공개했다.

17일 방송된 tvN '더 짠내투어'에서는 박명수와 이용진, 규현, 한혜진 등 새 멤버들이 처음 만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네 사람은 서로의 여행 스타일에 대해 이야기 하던 중 여행을 좋아한다는 공통점을 찾았다.

특히 한혜진은 18살 때부터 사용했던 여러 개의 여권 뭉치들을 꺼내며 멤버들에게 놀라움을 안겼다. 박명수가 "혜진이는 미국 많이 가 봤겠네"라며 그녀의 모델 활동을 언급하자, 한혜진은 그간 발급받은 여권만 4개며, 미국 비자 발급도 네 번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때 박명수는 재빨리 한혜진의 여권을 빼앗았다. 한혜진은 "안돼"라고 외쳤지만, 박명수는 한혜진의 여권을 펼쳐버렸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18세 소녀 시절 한혜진의 풋풋한 모습이 담겨있었다. 그러자 한혜진은 "언제 찍었는지도 모르겠다"며 부끄러운 기색을 보였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