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미 막내딸, 엄마 코 꼭 잡는 순간 `찰칵`.."러블리 모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윤미 막내딸, 엄마 코 꼭 잡는 순간 `찰칵`.."러블리 모녀"
사진=이윤미 인스타그램 캡처

이윤미가 막내딸과의 일상을 공개했다.

16일 이윤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 둘만의 시간. 엄마 코 잡기 하느라 초집중ㅎ 누를 점이 없어져서 코만 열심히 잡으려 애써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윤미는 막내 딸 엘리 양과 함께 마주보고 누워있다. 딸 엘리 양이 이윤미의 코를 잡으려고 하자, 이윤미는 그런 딸이 귀여운 듯 미소를 짓고 있다. 사랑스러운 모녀의 모습이 미소를 자아낸다.

한편 이윤미는 작곡가이자 가수인 남편 주영훈과 2006년 결혼해 슬하에 딸 셋을 두고 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