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주원♥김보미, 연락문제로 `냉랭`…"두 번 다시 오지 말아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고주원♥김보미, 연락문제로 `냉랭`…"두 번 다시 오지 말아라"
사진=TV조선 '우리가 잊고 지냈던 두번째 : 연애의 맛' 방송화면 캡처

'연애의맛2' 고주원 김보미 커플의 냉랭한 기류가 포착됐다.

지난 23일 방송된 TV 조선 '우리가 잊고 지냈던 두번째 : 연애의 맛'에서는 고주원 김보미 커플의 장거리 연애 고충이 공개됐다.

앞서 '연애의 맛1'에서 인연을 맺은 고주원과 김보미는 방송이 끝난 뒤, 약 3개월 동안 만나지 못하고 연락만 주고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김보미는 고주원과의 통화를 통해 "제주도에서 서울로 왔다. 지금 동네 근처다"라고 말하자, 고주원은 깜짝 놀라 바로 김보미가 있는 곳으로 달려갔다. 고주원은 미안한 기색을 보였지만, 김보미는 "오빠랑 같이 밥 먹고 싶어서 일 마치고 왔다. 내가 좋아서 왔으니 미안해하지 않아도 된다"고 답했다.

두 사람은 함께 저녁식사를 하며 서운했던 일을 털어놨다. 고주원이 김보미가 연락이 잘 안돼 서운했다고 말하자 김보미는 "바빠서 못 했다. 일부러 안 한 것이 아니니 오해하지 말아라"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고주원은 여전히 섭섭한 마을을 드러냈다. 김보미는 역으로 고주원에게 "나 혼자 문자를 이어간다는 생각을 많이 했었다"고 말했다.

서운했던 이야기를 몇 번 주고 받다 싶더니, 두 사람의 분위기는 순식간에 냉랭해졌다. 고주원은 한숨을 쉬며 "여기서 얘기하다가 공항 가면 되겠다. 두 번 다시 이렇게 오지 말아라"고 말해 김보미의 당황스러움을 자아냈다. 스튜디오에서 두 사람의 모습을 보던 패널들은 "고주원씨가 쌓였던 게 있었는데, 잘못 풀고 있는 것 같다"면서 안타까워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