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옥동 “경쟁보다 고객에 집중하라”

신한은행 임원·본부장 워크숍
취임 이후 현장 소통경영 나서
"돈키호테적인 사고 발현 위해
프론티어 아닌 크리에이터 돼야
기발한 발상 돕는 문화 조성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진옥동 “경쟁보다 고객에 집중하라”
진옥동 신한은행장

사진=신한은행

"고객에 집중하고 돈키호테적 사고 방식을 통해 '새로운 신한다움'을 만들어야 한다."

취임 이후 현장 소통경영에 나선 진옥동 신한은행장이 지난 19일 임원 워크숍을 통해 강조한 말이다.

진 은행장은 이날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소재 연수원에서 임원, 본부장, 주요 부서장 등 약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2분기 임원·본부장 워크숍'을 실시했다.

진 은행장은 이날 워크숍에서는 올해 1분기까지의 성과를 되돌아보고 2분기 중점적으로 추진해야 하는 전략을 공유했다. 또 '새로운 시대의 신한다움'에 대해 영업현장과 본부의 집단지성을 모아 변화 방향을 도출하기 위한 토론 및 공유의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진 은행장은 "이제는 경쟁자가 아닌 고객에게 집중해야 한다"며 "철저히 고객 입장에서 바라보는 노력을 통해 경쟁자를 앞서가는 프론티어가 아닌 새로운 시장을 만들어내는 크리에이터가 될 것"을 주문했다. 그는 이어 "직원들의 역량강화가 곧 신한은행의 역량을 확장하는 것"이라며 직원들의 가치를 높이는 역량 개발 지원을 강조했다. 이와 함께 임원 및 본부장들에게 새로운 도전정신과 기발한 발상을 적극 지원하는 문화를 만들어 달라고 주문했다.

진 은행장은 "직원들이 돈키호테적인 사고를 발현할 수 있도록 기발한 발상과 새로운 도전을 권장하는 문화를 만들어 줘야한다"며 "이것이 바로 미래를 준비하는 새로운 신한다움이다"고 강조했다.

이번 워크숍은 오전 9시부터 저녁까지 하루 동안 열렸다. 특히 진 은행장과 임원들은 올 2분기에 중점적으로 추진해야 하는 전략과 과제에 대해 치열한 토론이 오간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진 은행장은 지난달 26일 열린 취임식 이후 "고객 중심의 신한 문화를 만들겠다"며 현장중심 경영을 강조해 왔다. 이를 위해 취임 한달이 채 안된 지난 2일 서울 중구 을지로 롯데호텔에서 서울·경기 지역 우수 고객 300여명을 초청, 조찬 세미나를 개최했으며 16일엔 대전·충청을 시작으로 호남(18일), 부산·울산·경남(23일), 대구·경북(29일) 등 전국 영업 현장을 방문, 의견을 청취하기도 했다.

성승제기자 ban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